검찰이 신라젠 압수수색한 날...유시민 “파도 안 나오니 포기하라” 강변
검찰이 신라젠 압수수색한 날...유시민 “파도 안 나오니 포기하라” 강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구속된 주요 피의자 2명과는 행사장서 인사한 사이...“전화번호는 모른다”
“쫄리는 게 있으면 이렇게 못 싸워...뒤져도 뭐가 안 나올 것” 주장
검언유착 의혹 수사하는 검찰 놓고 “2주일 동안 불리한 증거 없앴을 것” 궤변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1일 바이오 기업 신라젠 경영진의 미공개 정보 주식 거래 과정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아무리 파도 안 나온다. 지금도 파고 있다면 포기하라”고 말했다. 검찰이 서울 여의도의 신라젠 사무실과 문은상 대표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날이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검찰을 상대로 “제가 이렇게 세게 나올 때는 검사들도 ‘여기 파 봐도 물이 안 나오나 보다’ 하고 접어야 한다”며 “제가 쫄리는 게 있으면 이렇게 못 싸운다”고 했다. 이어 “구속된 신라젠 임원 두 사람의 휴대전화, 다이어리를 뒤져도 안 나올 거다. 실제로 전화번호를 모르고 만난 적이 없으니까. 행사장에서 한 번 인사한 것 말고는”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1일 MBC는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 검사장과 유착한 채널A 기자가 이 전 대표의 대리인 지모씨를 만나, 사건에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연루돼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캐물었다는 지씨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했다. 이 의혹이 사실 여부와 무관하게 검찰에 대한 비난 용도로 재생산되자, 윤 총장은 지난 17일 해당 의혹을 남김없이 파헤치라는 수사 지시를 내렸다.

유 이사장은 이에 대해 “2주일의 시간을 흘려보내고 그동안 증거 다 없앴을 것이고, 이제는 파도 물이 안 나올 거라는 시점에서 수사를 개시한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지금 없앤 증거를 다 찾아낼 정도로 열심히 수사할 것이냐. 천만의 말씀이다. 안 한다”고 했다. 또한 “지금까지 밝혀진 편지와 녹취록만 보더라도 채널A 차원에서 저한테 사과해야 하는데 완전히 입 다물고 모른 척하고 있다”며 “채널A 본사 앞에 가서 1인 시위를 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난해온 데 대해 “저질 스릴러에서 나오는 비열한, 흔해 빠진 가족 인질극 방식으로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들고 있다고 판단하면서 가만히 있다는 것은 쪽팔린 일”이라며 “못 참아서 그렇게 된 것”이라고 했다.

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대표가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친노·친문이 아니어서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될 수 없다’고 주장한 것을 놓고는 “친노·친문이 아니어서 대선 후보가 될 수 없다는 말은 민주당의 당원, 지지하는 시민들, 정치인들을 정말 개무시하는 발언”이라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