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아들' KT 허훈, 프로농구 MVP 등극...신인상은 DB 김훈
'허재 아들' KT 허훈, 프로농구 MVP 등극...신인상은 DB 김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독상 DB 이상범 감독-인기상 DB 허웅-외국선수 MVP SK 자밀 워니
허훈 "부자가 같이 받아 뜻깊어...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 발전된 모습 보여주고 싶다"
20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은 DB 이상범 감독(왼쪽부터), 국내선수 MVP에 선정된 KT 허훈, 신인상을 받은 DB김훈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은 DB 이상범 감독(왼쪽부터), 국내선수 MVP에 선정된 KT 허훈, 신인상을 받은 DB김훈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역시 '농구 대통령' 허재 전 감독의 피는 속일 수 없었다. '우한코로나'로 조기 종료된 프로농구 MVP의 주인공은 허훈(KT)이었다.

허 전 감독의 둘째 아들 허훈은 20일 KBL센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유효 투표 수 111표 가운데 63표를 얻어 47표의 김종규(DB)를 제치고 MVP를 거머쥐었다.

허훈은 프로 데뷔 세 시즌 만에 MVP를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아버지인 허 전 감독도, 형인 허웅도 받지 못한 MVP를 25살 이란 젊은 나이에 수상한 것이다. 허훈은 올 시즌 35경기에 출전해 평균 14.9점(전체 12위, 국내 선수 2위), 7.2어시스트(전체 1위)를 기록했다. 어시스트 1위 선수가 MVP를 차지한 건 강동희와 이상민, 김승현, 주희정, 양동근 이후 6번째다.

허훈은 "아버지는 플레이오프 때, 최우수선수(MVP)를 받았다. 그것도 MVP라 생각해서 부자지간이 같이 받아 뜻깊고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또 "일단 MVP를 받게 돼서 기분이 좋다. 굉장히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MVP를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생각은 못 했다. 단지 한 경기, 한 경기 팀의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뛰었는데 좋은 결과로 나왔다. 마지막에 들어서 MVP 얘기가 나와서 그때부터 생각을 조금 했다"고 답했다.

당초 28승 15패로 공동 1위에 오른 팀 성적 영향으로 김종규의 MVP 수상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기도 했지만 기자들은 결국 개인 성적에서 우위를 점한 허훈의 손을 들어줬다. 아깝게 MVP를 놓친 김종규는 43경기를 모두뛰면서 평균 13.3점(전체 14위, 국내 5위), 6.1리바운드(전체 9위, 국내 1위)를 기록했다.

동생이 MVP를 차지하는 모습을 지켜본 형 허웅(DB)은 인기상으로 나름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KBL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 팬 투표에서 허웅은 8239표를 얻어 동생 허훈을 제쳤다.

한편 감독상은 이상범(DB) 감독에게 돌아갔다. 28승 15패를 기록한 DB는 SK와 함께 정규리그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외국 선수 MVP는 자밀 워니(SK)가 받았다. 신인상은 김훈(DB)의 몫이었다.

◇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 수상자 명단

▲ 최우수선수(MVP)= 허훈(kt)
▲ 외국인 선수 MVP= 자밀 워니(SK)
▲ 베스트 5= 허훈(kt), 자밀 워니(SK), 김종규(DB), 송교창(KCC), 캐디 라렌(LG)
▲ 감독상= 이상범(DB)
▲ 신인상= 김훈(DB)
▲ 최우수 수비상= 문성곤(KGC인삼공사)

▲ 수비 5걸= 문성곤(KGC인삼공사), 치나누 오누아쿠(DB), 최성원(SK), 이승현, 장재석(이상 오리온)
▲ 게토레이 인기상= 허웅(DB)
▲ 플레이 오브 더 시즌= 허훈(kt)
▲ 식스맨상= 최성원(SK)
▲ 기량발전상= 김낙현(전자랜드)
▲ 심판상= 장준혁
▲ 이성구 페어플레이상= 함지훈(현대모비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