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미들 피눈물 뽑은’ 신라젠 前임원 2명 구속영장 청구...유시민 등 여권 개입 가능성 주목
검찰, ‘개미들 피눈물 뽑은’ 신라젠 前임원 2명 구속영장 청구...유시민 등 여권 개입 가능성 주목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10 12:36:02
  • 최종수정 2020.04.22 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신라젠 대표와 감사장 지낸 곽병학·이용학 자본시장법 위반, 횡령배임 등 혐의
구속 전 심사는 오는 13일 월요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진행
신라젠, 신약 개발에 주가 폭등했지만 치료효과 없어 임상중단...주가 폭락해 개미들 ‘피눈물’
신라젠 경영진, 중단 발표 앞서 짜맞춘 듯이 보유 주식 처분...거액의 차익 챙겨
신라젠에 공격적으로 투자한 이철 VIK 대표는 사기혐의로 12년 실형
급융업계선 이철과 여권 인사 유착설 제기...당시 변호 전 통진당 대표 이정희 부부가 맡아
이철, 여권 인사 김창호 전 처장에게 6억 상당 로비도...불법자금 수수로 김 전 처장 실형
신라젠 항암제 기술 설명회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참석
검찰, 신라젠 압수수색./연합뉴스

검찰이 신라젠의 대표와 감사장을 지낸 곽병학(54)·이용한(5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신라젠 경영진은 회사에서 개발하는 신약의 임상 실패를 알고서 주식을 매도해 거액의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후 신라젠은 짜맞춘 듯이 임상 중단을 발표, 주식이 폭락하면서 개인투자자들이 막대한 피해를 봤다.

서울남부지검은 10일 곽·이 전 대표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서울남부지법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13일 진행될 계획이다.

검찰은 이들이 항암 후보 물질인 ‘펙사벡’이 치료 효과를 내지 못한다는 사전 정보를 입수하고, 보유 중인 주식을 처분했다고 판단한다. 또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파악한 상태다.

2016년 12월 신라젠은 코스닥에 입성했다. 첫날 7910억원의 시가총액을 기록하더니, 이듬해 11월 시총 10조원을 돌파해 코스닥 2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이른바 ‘개미’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게 된 배경이다. 그러나 펙사백 임상 중단이라는 돌연한 발표 후 주가는 곤두박질쳤다. 금융업계에서는 곽·이 전 대표를 포함한 신라젠 경영진이 발표 직전 총 2515억원에 달하는 회사 주식을 팔아 치워 차익을 얻었다고 입을 모은다.

'코스닥 시총 3위 '신라젠' 어떻게 상장했을까?'라는 제목 영상에 등장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관련 유튜브 캡처

검찰은 신라젠이 코스닥에 기술특례상장된 배경에 여권 인사가 연루돼 있을 가능성에도 주목한다. 기술특례상장은 수익성보다 기술력과 성장성 등을 우선 검토해 상장을 허가하는 제도다. 주관적인 평가가 개입될 여지가 다분하다. 따라서 ‘여권 실세’가 신라젠 상장에 입김을 넣었고 회사를 성장시키는 데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 대가로 경영진이 챙긴 차익 중 일부를 손에 쥐었다는 것이다.

신라젠 수사는 지난해 8월 시작됐다. 그러면서 검찰은 신라젠의 초기 투자자였던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에 대한 수사를 병행했다. VIK는 신라젠이 상장되기 전 이 회사에 450억여원을 투자했다. 당시 이 전 대표는 신라젠 미상장 지분 14%를 보유한 최대 주주였다.

그러나 이 전 대표 등은 2015년 11월 자본시장법 위반, 유사수신행위법 위반,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그러자 VIK는 지분을 모두 처분했다. 1주당 3000~5000원대에 사들인 신라젠 주식을 장외시장에서 2만원대에 팔아 수백억원의 차익을 얻었다는 게 금융업계의 중론이다. 한편 이 전 대표는 2016년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2018년 12월 7000억원대의 투자 사기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은 후에야 법적 구속됐다. 현재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감옥살이 중이다.

VIK 투자 피해자들은 이 전 대표와 여권 인사들의 유착설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 먼저, 이 전 대표의 법률 대리를 맡았던 심재환, 이정희(전 통진당 대표) 변호사 부부가 대표적으로 거론된다. 또한, 이 전 대표는 노사모 출신이며 국민참여당 지역위원장을 지낸 이력이 있다. 이 전 대표의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김창호 전 국정홍보처장과의 관계도 무시할 수 없다. 2012~2014년 김 전 처장은 이 전 대표에게 6억2900만원을 받아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신라젠에 공격적으로 투자한 VIK의 자금이 여권으로 흘러들어간 정황이다. 아울러 이 전 대표가 참석한 2015년 부산대 양산캠퍼스에서 열린 ‘신라젠 항암제 기술 설명회’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