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친북단체 결탁 조직적 선거방해 논란...통합당 "김진태 후보 방해한 허영 후보 사퇴해야"
민주당, 친북단체 결탁 조직적 선거방해 논란...통합당 "김진태 후보 방해한 허영 후보 사퇴해야"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08 15:36:29
  • 최종수정 2020.04.0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민주당 춘천지역위원회, "'진태저격팀' 만들자" 모의..."대진연 학생들과 연대하겠다"
논란의 메신저 단체방에 허영 후보도 가입...통합당 "허 후보, 위법여부에 따라 법의 심판 받아야"
통합당 "철저한 수사로 전국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대진연 선거방해행위 배후세력 찾아야"

더불어민주당이 노골적 '친북·반미' 활동으로 물의를 일으켜온 강성 좌파 단체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과 결탁해 미래통합당 김진태 춘천갑 후보에 대해 조직적인 선거방해를 모의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민주당 허영 후보를 지지하는 더불어민주당 춘천지역위원회 당원 152명이 있는 메신저 단체방에서는 지난 3월 이른바 '진저팀(진태저격팀)'을 만들자는 모의를 처음 시작했고, 이들은 해당 단체방에서 "대진연 학생들과 연대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해당 단체방에는 김 후보의 경쟁 상대인 민주당 허영 후보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허 후보가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묵인’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미래통합당 황규환 선대위 상근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허 후보의 묵인과 민주당의 행태는 공직선거법 제7조(정당, 후보자 등의 공정경쟁의무), 제87조(단체의 선거운동금지), 제89조(유사기관의 설치), 제254조(선거운동기간위반죄) 등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로 많은 조항의 위반소지가 있다"며 "선관위와 수사기관은 민주당의 조직적이고 파렴치한 선거방해모의에 대해 신속하고도 엄중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규환 대변인은 "청와대와 경찰이 주축이 되었던 울산시장 선거, 전국에서 고개를 들고 있는 관권선거에 이어 이제는 선거테러까지 자행하는 더불어민주당"이라면서 "선관위와 수사기관은 민주당의 조직적이고 파렴치한 선거방해모의에 대해 신속하고도 엄중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황 대변인은 "허영 후보는 위법여부에 따라 법의 심판을 받고,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사퇴해야한다"면서 "차제에 전국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대진연의 선거방해행위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배후세력을 발본색원(拔本塞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허영 후보 측은 “문제가 된 단체 카톡방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가입한 수천 곳 가운데 하나로, 대진연과의 연대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이다.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선거운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하고 있는 대진연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선거운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하고 있는 대진연

한편, 대진연은 지난달 23일에도 서울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에서 아침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던 오세훈 통합당 후보(서울 광진을)를 둘러싼 채 선거운동을 방해했으며, 지난 7일에는 통합당 후보 비방 혐의가 짙은 개사 노래 동영상을 페이스북 계정 등을 통해 공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