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청년 유세단 구성…마이크 잡고 직접 연설
통합당, 청년 유세단 구성…마이크 잡고 직접 연설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04 14:02:13
  • 최종수정 2020.04.0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년 지지자들 만나는 황교안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이 시작된 4월 2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유세에서 미래통합당 종로 황교안 후보가 청년들과 인사하고 있다.
청년 지지자들 만나는 황교안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이 시작된 4월 2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유세에서 미래통합당 종로 황교안 후보가 청년들과 인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청년 당원을 중심으로 한 '청년 유세단'을 꾸려 4·15 총선에 나선 청년 후보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김성용 통합당 중앙선대위 부위원장 겸 청년위원장을 비롯해 박결 전 자유의새벽당 대표, 장능인 선대위 상근부대변인 등 청년 당원 25명이 유세단으로 나선다.

청년 유세단은 4일 경기 파주갑 신보라 후보 지원을 시작으로 서울 구로·종로 등 청년 후보 지역과 접전지를 중심으로 유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기존 선거 유세에서 청년 당원들이 주로 로고송에 맞춰 율동하거나 구호를 외치는 차원을 넘어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연설도 할 방침이다.

단장을 맡은 김 부위원장은 이날 언론과의 통화에서 "통합당의 '꼰대 정당'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애쓰는 젊은 후보들을 찾아 힘을 실어주겠다"며 "젊은 유권자와 직접 만나 이들의 표심을 끌어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