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우한폐렴 확진자 97명 증가한 '1만156명'...사망자 3명 늘어
국내 우한폐렴 확진자 97명 증가한 '1만156명'...사망자 3명 늘어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04 11:33:55
  • 최종수정 2020.04.0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확진자 48명...겸역 과정에서 15명 확진 판정

국내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19) 확진자가 4일 0시 기준 총 1만156명으로 증가했다. 

질병관린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우한폐렴 확진자가 전날보다 9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94명 중 수도권에서만 48명이 추가됐다.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의 영향으로 경기에서 23명이 새로 확진됐고 입국자 중 확진 사례가 이어져 서울에서 22명, 인천에서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는 대실요양병원과 제2미주병원 등에서 환자가 잇달아 나오면서 27명이 확진됐다.

그 외 강원, 충남, 경북, 경남 등에서 각 1명씩이 나왔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15명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가 6761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이 1310명이다. 이 밖에 경기가 562명, 서울 528명, 충남 135명, 부산 122명, 경남 108명, 인천 77명, 세종 46명, 충북 45명, 강원 42명, 울산 40명, 대전 36명, 광주 26명, 전북 15명, 전남 15명, 제주 9명 등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전날 3명이 더 숨져 총 177명으로 증가했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 304명이 늘어 총 6325명이 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