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락하던 국제유가, 사우디-러시아 협상 기대에 20% 급등...트럼프 트위터 발언이 결정타
폭락하던 국제유가, 사우디-러시아 협상 기대에 20% 급등...트럼프 트위터 발언이 결정타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03 13:14:30
  • 최종수정 2020.04.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폭락세 거듭했던 국제유가, 트럼프 "감산 규모가 1천500만 배럴에 이를 수도" 발언에 급등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감산 협상 가능성 커져
사진 = 연합뉴스

국제유가가 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협상 가능성으로 20% 이상 폭등했다.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전날보다 배럴당 24.67%(5.01달러) 뛴 25.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이날 오후 배럴당 20.49%(5.07달러) 오른 29.8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국제유가는 장중 30%를 웃돌 정도로 급등세였다.

미국 CNBC는 이날 유가가 퍼센트 기준 사상 최고의 상승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와 러시아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 기폭제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한 내 친구 'MBS'와 방금 얘기했다. 나는 그들이 약 (원유) 1천만배럴을 감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희망한다. 더 많을 수도 있다. 그 같은 일이 일어난다면 원유 및 가스 업계에 좋을 것”이라고 했다. MBS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지칭한 것이다.

뒤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감산 규모가) 1천500만 배럴에 이를 수도 있다. 모두를 위해 좋은 뉴스”라고 밝혔다.

국제유가는 우한폐렴 사태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에다 러시아와 사우디 간 유가전쟁까지 겹쳐 최근 폭락세를 거듭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