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고민정, 親文 인사들 뒤에서 보이지 않아...'아기캥거루 정치' 접고 '홀로서기' 시도해보라"
오세훈 "고민정, 親文 인사들 뒤에서 보이지 않아...'아기캥거루 정치' 접고 '홀로서기' 시도해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선거운동 첫날 임종석, 양정철이 고민정 유세 현장 찾은 것 겨냥한 듯
"혼자서는 부족한 것인지, 아니면 親文-親조국 세력이 오세훈을 무서워해서인지?"
"고 후보는 엄마 품을 못 벗어난 아기 캥거루 같다"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는 2일 경쟁을 벌이고 있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민주당의 총공세가 대단하다. 고민정 후보는 보이지 않고, 그 뒤에 친문(親文)·친조국 인사들만 보인다"고 비판했다.

오세훈 후보는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4·15 총선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이날 오전 고 후보의 유세 현장을 찾아 지원사격 한 걸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임종석 전 실장은 특히 유세 과정에서 오 후보를 지목해 "우리 속담에 '마음은 (이미) 콩밭에 있다'는 말이 있는데 과연 오 후보가 광진에 뼈를 묻고 국민이 염증내는 정치를 극복하고 새로운 정치의 희망의 싹을 틔우고자 온 것인지 아니면 벌써 마음은 콩밭에 가 있는건지, 나만 이런 생각을 하나"라며 "내가 언론인이라면 콩밭정치라고 (이름) 붙였을 거 같다. 아니면 지나가다 잠시 묵는 과객정치"라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번에는 이낙연 전 총리가 고민정 후보 지원에 나서더니 오늘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고민정 후보를 지원하러 왔다"며 "고민정 후보 현수막에는 문재인 대통령 이름과 사진이 보인다"고 했다.

또 "고민정 후보가 혼자서는 부족한 것인지, 아니면 친문·친조국 세력이 오세훈을 무서워해서인지, 친문·친조국 실세들이 총동원되었다"며 "지역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고 느낀 건가?"라고 반문했다.

오 후보는 마지막으로 "고민정 후보는 엄마 품을 못 벗어난 아기 캥거루 같다"며 "국회의원은 본인의 정책과 비전을 실현하는 자리이다. '아기캥거루 정치' 이제 접고 광진구민의 자존심을 위해 '홀로서기'를 시도해보라"고 충고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