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보당국, 중국이 우한폐렴 피해 축소-은폐했다고 결론...북한 ‘0건’도 못 믿어”
“美정보당국, 중국이 우한폐렴 피해 축소-은폐했다고 결론...북한 ‘0건’도 못 믿어”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02 15:12:36
  • 최종수정 2020.04.0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 "2명의 당국자, 보고서 통해 중국이 제시한 수치는 가짜라고 결론 냈다"
폭스뉴스 "美정보당국 발병건수-사망자 내용 고의적으로 불완전하게 발표"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 수를 실제보다 적게 보고해 상황을 은폐했다는 내용의 미국 정보당국 기밀보고서가 백악관에 전달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3명의 당국자들은 보고서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이 공개적으로 발표한 발병 건수와 사망자 등의 내용은 불완전하고 이는 고의적이라는 게 요지라고 설명했다.

특히 2명의 관리는 이 보고서에서 중국이 제시한 수치는 가짜라고 결론 냈다고 전했다. 폭스뉴스도 미 정보 당국은 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우한폐렴 통계가 의도적으로 기만적이고 불완전하게 이루어진 것을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중국이 무증상자를 환자 수에서 제외하는 등 수주 간 감염 건수 산정 방식을 반복적으로 변경했다고 지적하며, 미 당국자들도 중국 통계에 불신을 꾸준히 드러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데비 벅스 백악관 우한폐렴 대응 조정관은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의료계는 중국의 자료를 '실제 예상보다 더 작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중국이 문제의 정도를 숨기고 정보공유를 늦추고 있다면서 투명한 정보 공개를 누차 촉구해 왔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중국은 이날 오후 기준 총 8만2000여명의 확진자와 33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돼 있지만 중국 안팎에서는 수치의 정확성을 둘러싼 의문이 꾸준히 제기됐다.

블룸버그는 서방 당국자들은 중국 외에도 이란, 러시아, 인도네시아는 물론 발병 건수가 한 건도 없다고 주장하는 북한의 발표 내용에 대한 신뢰성도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망자의 유골을 받으려고 기다리는 중국 우한 시민들
코로나19 사망자의 유골을 받으려고 기다리는 중국 우한 시민들

#통계조작 논란 지속되자 무증상 감염자 수 뒷북 공개...우한 사망자 2536명인데 유골함 5000개 배달?

한편, 중국은 우한폐렴 통계 조작 논란이 지속되자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무증상 감염자 수를 1일 발표했다. 무증상 감염자는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증상이 없는 사람을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와 한국 등 많은 국가가 무증상 감염자를 확진자로 분류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확진자에서 무증상 감염자를 제외해왔으며 그 숫자도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정부는 1일 0시 기준 무증상 감염자가 1367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정부가 관리하고 있는 기밀 자료를 인용해 4만3000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확진자 통계에서 빠진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지난달 31일에는 중국 경제잡지 차이신(財新) 주말자에 우한 봉쇄령이 해제된 지난주 우한 한커우(漢口) 화장터로 최소 5000개의 유골함을 배달했다는 트럭운전사의 인터뷰와 우한시의 한 장례식장에 유골함 3500개가 쌓여 있는 사진도 공개했다.

중국 당국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31일까지 우한폐렴으로 우한에서 사망한 사람은 2536명, 중국 전체에서 사망한 사람은 3305명이다. 

우한시 당국은 환자 수 집계에 문제가 있었다고 시인하면서도 전체 사망자 수는 밝히지 않아 중국이 사망자 수를 크게 축소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이에 대해 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는 프랑스 BFM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한에서 지난 2개월 동안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이유로 1만명 정도가 숨졌다"면서 "우한 사망자가 2천500여명이라는 중국 정부의 발표는 정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