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대권 도전 선언..."총선 넘어 대통령으로서 나라 개혁하는 길 찾겠다"
김부겸, 대권 도전 선언..."총선 넘어 대통령으로서 나라 개혁하는 길 찾겠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02 13:32:00
  • 최종수정 2020.04.02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功도 過도 감당할 것...모두 짊어지고 가겠다"
총선 유세 시작 첫날인 2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수성갑에 출마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총선 유세 시작 첫날인 2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수성갑에 출마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15총선에서 대구 수성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일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김부겸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대구 수성구 범어사거리에서 출정식을 갖고 "총선을 넘어 대구를 부흥시키고 지역주의와 진영 정치를 청산하고 대통령으로서 나라를 개혁하는 길을 찾겠다"고 했다.

김 후보는 "대구는 민주화에 앞장서고 산업화의 주역이었지만, 지금 경제는 뒤떨어지고 정치는 상처받았다"며 "대구 시민과 함께 다시 한 번 대구를 나라의 기둥으로 세우겠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 후보는 문 정부와도 각을 세웠다. 그는 "(대구 시민들이) 저와 정부와 민주당에 화가 나 있으신 것을 알고 있다. 함께 마음을 나누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공(功)도 과(過)도 감당하겠다. 모두 짊어지고 가겠다"고 했다.

또 "총선에서 정치개혁, 경제민주화, 평화와 안보를 위한 어떤 진지한 토론도 찾아볼 수 없고, 지역주의와 배타적 진영정치만 있을 뿐"이라며 "진영정치 청산을 위한 싸움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한편 수성갑 현역 의원인 김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수성을에서 선거구를 옮긴 주호영 미래통합당 후보와 한판 승부를 펼친다. 두 사람 모두 4선 현역 의원으로 평소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