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北 소식통 “우한폐렴 감염자 집 대문에 대못 박아 일가족 5명 몰살시켰다”
對北 소식통 “우한폐렴 감염자 집 대문에 대못 박아 일가족 5명 몰살시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서는 ‘코로나19’로 죽어도 ‘코로나’라는 말을 못 하게 통제해...‘코로나19’ 청정국 이미지 유지 위해 실상 은폐”
중국인 자주 드나드는 평양·평안도·청진·나진 일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되고 있어...최근 국제 사회에 지원 요청한 것도 그 때문
1
북한 당국은 현재까지 일명 ‘우한폐렴’으로 불리고 있는 ‘코로나19’(COVID-19) 확진 환자가 현재까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한 당국이 중국발(發) ‘코로나19’(COVID-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정의 일가족 5명을 집 안에 가둬놓고 그대로 죽게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1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북한 함경북도 청진에서는 이달 초 일명 ‘우한폐렴’으로 불리고 있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일가족 5명이 집 안에 갇힌 채 몰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사실이 대북 소식통을 통해 전해졌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이를 자택에 격리 조치하고, 그 집 문에 대못을 박아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봉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 역시 그런 과정에서 일어났다으며, 변변한 치료도 받지 못 한 채 숨진 5명의 희생자는 제철소에서 근무하다가 퇴직한 남편과 그의 아내, 그리고 이들의 딸과 사위 및 딸 부부의 자녀라는 것이다.

이 사실을 전한 대북 소식통은 “이들 가족은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집안에 격리됐다”며 “격리된 상황 속에서 치료도 못 받고 온 가족이 집안에서 죽었다”고 전했다. 대북 소식통은 또 “북한에서는 ‘코로나19’로 죽어도 ‘코로나’라는 말을 못 하게 통제한다”며 “북한이 ‘코로나19’ 청정국 이미지를 유지하기 위해 실상을 은폐하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점점 확대되고 있던 지난 1월31일 북한 당국은 북한과 중국 사이를 오가는 모든 열차와 항공편 운행을 중단하는 등의 대응에 나섰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환자나 이로 인한 사망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이 ‘코로나19’ 청정 지역이라는 북한 당국의 주장과 현재 북한 내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실제 상황 사이에는 큰 괴리가 있다는 소식들이 속속 전해지고 있기도 하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29일 관련 보도에서 북·중 접격 지대에 배치된 북한군 부대에서 지난 2월 말 이후 ‘코로나19’ 감염이 사인(死因)이 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100건 이상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또 “(‘코로나19’가) 당초 북·중 접경 인근에서 시작돼 지금은 북한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며 “군사 훈련이 중지된 사례도 나오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조선일보에 ‘코로나19’와 관련한 소식을 전한 대북 소식통도 이같은 사실을 뒷받침할 만한 증언을 내놓았다. 해당 대북 소식통의 주장에 따르면 중국인들과의 접촉이 많이 이뤄지고 있는 평양과 평안남·북도, 함격북도 청진과 나진 등지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들이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는 또 “북한 당국이 취한 조치는 격리 및 지역 간 이동 통제가 전부”라며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기 위해 통행증과 함께 제시해야 하는 위생방역증은 뇌물을 줘도 구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그는 “평양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는 이들에게 중국과 러시아로부터 지원받은 진단 키트를 대는 족족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최근) 북한이 국제사회에 ‘코로나19’ 방역 물품 지원을 요청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