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노무라증권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최악의 경우 -12.2%"
日노무라증권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최악의 경우 -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좋은 시나리오의 경우에도 성장률 -5.5%에 그칠 것"
자료: 노무라 증권

우한폐렴이 장기화되면서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최악의 경우 -12.2%까지 추락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일본 노무라증권은 30일 우한폐렴으로 인한 영향을 분석한 결과 올해 한국의 GDP 성장률이 -5.5%에서 최악의 경우 -12.2%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앞서 전망한 전망치를 1.4∼0.2%에서 10% 이상 하락한 수치다. 

노무라증권은 이번 보고서에서 우한폐렴 확산 정도에 따른 성장률 전망을 '기본(base)', '좋은(good)', '나쁜(bad)' 시나리오 등 3단계로 제시했다.

'기본 시나리오'의 경우 미국과 유럽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4월 말까지 엄격하게 시행되어 확산이 완화한다는 가정 하에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6.7%로 제시했다.

만약 이같은 전망치가 현실화 된다면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5.5%)와 비교하면 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떨어지게 된다.

노무라증권은 2분기부터 한국 수출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다가오는 겨울에 주요국에서 2차 감염이 일어날 가능성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또 '기본 시나리오'의 경우 "한국은행이 오는 5월 회의에서 25bp(1bp=0.01%포인트)의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금리는 빠르게 하한선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에, 한은은 비전통적 통화 정책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노무라증권이 제시한 '나쁜 시나리오'는 새로운 감염이 전 세계적으로 4월까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경우다.

이 경우 노무라증권은 "세계 금융 시장은 완전한 신용 경색에 직면하고 심각한 경제 피해와 실업으로 장기적인 경기 침체로 이어질 것"이라며 한국의 연간 GDP 성장률을 -12.2%로 제시했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가 4월 중순까지 시행될 경우를 '좋은 시나리오'로 보고 이 경우 올해 한국의 GDP 성장률을 -5.5%로 추정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