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장미인애, 긴급재난지원금 정책 비판..."국민 살리는 정부 맞나요?...재앙 재난"
여배우 장미인애, 긴급재난지원금 정책 비판..."국민 살리는 정부 맞나요?...재앙 재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캡쳐

배우 장미인애가 문재인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해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백만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 Whatthehell"라며 비판했다.

장미인애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부가 소득 하위 70% 가구에 100만원(4인가구 기준)의 생계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내놓은 기사를 링크하며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있어 우리나라에.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라며 이같이 남겼다.

이어 "저 100만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 저 돈이 중요해"라고 남기며 '#재앙' '#재난' 등의 해시태그를 붙였다.

이후 장미인애는 해당 글에 대한 부정적 댓글을 겨냥해 "仁 어질인 아니라 참을인이다,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이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더 지금 더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 거다"라는 글을 추가로 남겼다.

덧붙여 "남들이다 예 할때 난 양보하고 노했다. 아닌 건 아닌 거야. 아니라면 아닌거야. 제발 소신 있게 사는삶을 살길, 지금은뭐라도할거다. 이기적인 인간들"이라고 올렸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