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69% "우한폐렴 文정부 대응 잘못됐다"...84%는 "사태 초기 중국發 입국 전면적으로 막았어야"
의사 69% "우한폐렴 文정부 대응 잘못됐다"...84%는 "사태 초기 중국發 입국 전면적으로 막았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대응에 의사들 68.9%는 부정 평가...대구는 부정 응답 80% 넘어
의협, 지난 1월부터 중국발 입국 전면 제한 요구해와...84.1%는 "초기에 막았어야" 응답
3일 우한폐렴 전담 병원인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3일 우한폐렴 전담 병원인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원 10명 중 7명은 중국발 우한폐렴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이 잘못됐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협은 30일 ‘코로나19 사태 관련 대회원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의사들의 39.1%(621명)는 문재인 정부가 우한폐렴과 관련해 올바른 대응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외 ‘대응이 다소 부족했다’고 답한 비율은 29.8%(473명)였다. 전체 응답자 중 68.9%는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다. 특히 대구 지역 의사들의 부정 평가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80%를 넘긴 83.2%로 나타났다. 반면 ‘어느 정도 효과를 거뒀다’에 응답한 16.6%(264명), ‘매우 잘 대응했다’는 의견은 6.1%(97명) 순으로 나타났다.

의사들은 ‘중국 경육자 입국 전면 제한’에서 정부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4.1%(1337명)가 ‘사태 초기에 중국 경유자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했다’고 응답했다. 이어 ‘중국 전역으로 경유 입국자 제한을 확대할 필요가 없었다’는 의견은 12.6%(200명),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3.3%(52명) 순으로 사태 초기 정부 대응에 부정적인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협은 지난 1월부터 수차례 중국발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의협 대응을 평가하는 항목에서는 ‘비교적 적절하게 대응했다’와 ‘매우 적절하게 대응했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44.6%(706명), 17.9%(284명)로 집계되어 62.5%(990명)가 적절하게 대응한 것으로 평가했다. 

또 ‘보건의료 전문가 단체로서 대한의사협회가 제시한 권고문과 가이드라인’에 대해서는 ‘선도적이고 전문가적 대응이 크게 부각됐다’는 의견에 19.1%(304명), ‘선도적이고 전문가적 대응이 어느 정도 부각됐다’는 의견에 45.4%(721명)이 선택했으며, ‘권고안과 가이드라인이 별로 부각되지 못했다’는 의견은 16.6%(264명), ‘전혀 부각되지 못했다’는 5.4%(84명)로 부각되지 않았다는 의견은 22%에 불과했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우한폐렴 사태에 대한 정부와 의협 대응에 있어 회원들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며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참고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