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의 날' 文대통령 조화에 밀려난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 조화...이렇게 재 뿌릴거면 왜 참석했나?
'서해수호의 날' 文대통령 조화에 밀려난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 조화...이렇게 재 뿌릴거면 왜 참석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 권기형 씨 "우리 참수리357 전우회에서 놓아둔 것은 건들지 말아야지..." 개탄
행사 주관한 국가보훈처 "모르는 일" 책임 회피하는 듯한 태도...3일 뒤 납득되지 않는 해명 "일시적으로 옮겨놓은 것"
여론은 분노...한 네티즌 "참 나쁜 대통령, 왜 굳이 가서 사단을 만드나?"
(사진=권기형 씨 페이스북 캡처)
(사진=권기형 씨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정부가 지난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명의 조화(弔花)를 제외한 나머지 조화를 모두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치워버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일각에선 이런 식으로 참전용사들과 유가족들의 가슴에 대못질을 할 거였으면 차라리 기념식에 참석하지 말지 왜 와서 재를 뿌리냐고 비판했다. 일부 전문가들 역시 취임 후 단 한 번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던 문 대통령이 총선을 코앞에 둔 상황에 '여론 눈치'를 보고 등 떠밀려 참석한 게 아니겠냐는 분석을 내놨다.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인 권기형(당시 상병) 씨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몇장의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권 씨가 올린 사진 1장은 묘역 입구 정중앙에 문 대통령 조화가 홀로 세워진 사진, 3장은 다른 이들이 보낸 조화 10여 개가 언덕 아래 한쪽 구석에 치워져 있는 사진이었다. 권 씨는 제2연평해전 당시 기습당한 참수리357호에서 왼손 손가락이 모두 잘려나간 상태에서도 한 손으로 소총 탄창을 갈아 끼우고 대응 사격하며 가라앉는 함정을 끝까지 지켰던 인물이다.

권 씨는 "자기가 보낸 화환 놓아둔다고 먼저 와 있던 다른 화환들을 저리 해놓은 것은 처음 봄"이라며 "우리 참수리357 전우회에서 놓아둔 것은 건들지 말아야지..."라고 개탄했다. 또 "다 좋다. 의전을 위한 것이건, 사진을 위한 것이건, 당신들 차례 끝났으면 원래대로 놓아 두던가"라고 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행사를 주관한 국가보훈처는 해당 사건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고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국가보훈처는 30일 뒤늦게 납득되지 않는 해명을 내놨다. 보훈처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매년 서해수호의 날 공식 참배행사 시에는 협소한 참배 공간 등으로 대통령 및 국무총리 등 주빈 외의 조화는 잠시 위치를 옮겨두었다가 행사가 끝난 후에 제자리에 옮겨 놓는다"고 했다.

또 "이번 기념식에서는 대통령께서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서해수호 전사자 55용사 한 분 한 분 개별묘소에 헌화 및 참배하시며 전사자를 예우하고 유가족을 위로했기 때문에 참배 공간, 동선 등을 고려해 예년과 같이 다른 조화는 일시적으로 다른 곳에 옮겨놨다"고 했다. 하지만 보훈처의 해명과 달리 '서해수호의 날'을 제정한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기념식 참석 당시 개별묘소에 헌화 및 참배 한 바 있다. 아울러 참배 시점과 상관없이 참전용사들과 유가족들은 보훈처의 해명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는 상황이다.

여론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참 나쁜 대통령"이라며 "그냥 평소처럼 참석 안 하면 될 걸 왜 굳이 가서 사단을 만드나?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문재인 대신 유가족들과 참전용사들에게 송구함과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그냥 총선 대비 감성팔이 선동하러 갔기 때문에 저런 행동이 가능했던 것이다. 그거 아니고선 설명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