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진보라는 이름 더럽혀져...정의당,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진중권 "진보라는 이름 더럽혀져...정의당,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조국 때 맞아야 해썬 폭풍 지금 맞는 것 뿐"
"코로나 사태 잠잠해지면 완전히 새로운 상황 펼쳐질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의당을 겨냥해 “‘진보주의자’라고 말하고 다니는 게 부끄러운 세상이 됐고 ‘진보’라는 이름이 너무 더럽혀졌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리와 부패와 특권이 존재하는 한, 정의와 공정은 목소리를 내줄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최근 정의당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해 “정의당이 정의와 공정을 부르짖지 못했던 까닭이다. 이런 현상이 이른바 진보라는 진영 전체의 문제점”이라며 “설사 작년에 정의당이 조국 임명에 반대했더라도 지지율은 바닥을 찍었을 것이다. 당시에 정의당은 조국을 데스노트에 올리면 엄청난 후폭풍이 불 것이라고 예상하며 나한테까지 도와달라고 했었다. 그 때 맞아야 했던 폭풍을 지금 맞는 것 뿐”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때 폭풍을 맞았더라면, 진보정당으로서 정의당의 이름에 흠집이 나지는 않았을 것이며 지금쯤 얻어맞은 상처로부터 어느 정도 회복됐을 것”이라며 “정의당의 위기는 지지층을 확산, 스윙보트층의 표를 얻으려 진보 노선과 원칙에서 벗어나 오른 쪽으로 움직이는 전략의 한계가 드러난 때문”이라고도 했다.

앞으로의 정치상황과 관련해서는 “총선이 끝나고 코로나 사태가 잠잠해지면 완전히 새로운 상황이 펼쳐질 것”이라며 “과거 시민사회를 이루던 다수가 어느새 민주당과 이익의 유착관계를 맺고 지배블록의 하위 파트너로 전락했지만 '정의'와 '공정'에 대한 요구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 분석했다. 이어 “진보정당이라면 유권자들이 '나는 진보주의자이며 진보정당의 지지자'라고 떳떳하게, 자랑스럽게 말하고 다닐 수 있게 해주어 한다. 총선이 끝나면 남은 사람들을 모아서 무너진 진보의 가치를 다시 세우는 일을 시작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