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금품 요구하는 조주빈에 돈 보냈다...孫 “협박-사기당했다” 주장
손석희, 금품 요구하는 조주빈에 돈 보냈다...孫 “협박-사기당했다”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석희 “조주빈, 김웅의 사주받은 것처럼 흥신소 사장 행세하며 텔레그램으로 접근해왔다”
“누가 가족 해치려 한다면 조주빈 하나 신고한다고 될 일 아냐”...조주빈 금품 요구에 응해
조주빈에 넘긴 구체적인 액수는 공개 안 해...JTBC “손석희 사장 입장 이해하고 지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JTBC, 연합뉴스

손석희(64) JTBC 대표이사 사장이 25일 ‘프리랜서 기자 김웅(50)씨로부터 손 사장과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해달라는 사주를 받았다’는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25)의 거짓말에 속아 조씨의 금품 요구에 수락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JTBC는 이날 조씨가 손 사장과 차량 접촉사고로 법적 분쟁 중인 김씨의 사주를 받은 흥신소 사장인 것처럼 행세,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해왔다는 손 사장의 입장을 전했다.

JTBC는 “조주빈이 ‘손 사장과 분쟁 중인 K씨(김웅)가 손 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며 경찰도 진본으로 착각할 만큼 정교하게 조작된 김씨와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제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면서도 “손 사장은 아무리 K씨(김웅)와 분쟁 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조씨는 증거에 대한 금품을 요구했고, 손 사장은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응한 사실이 있다”고 시인했다. 그러나 조주빈은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잠적했고 이후 검거된 것이다. 다만 손 사장이나 JTBC 측은 손 사장이 조주빈한테 건넨 금액의 구체적인 액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손 사장은 경찰 등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조씨 협박에 응한 이유에 대해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김웅)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고, 그래서 신고를 미루던 참이었다”며 “정말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다”고 했다.

아울러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JTBC는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미성년자 등 여성들을 상대로 협박하고 성착취물을 촬영해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씨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면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했다.

이 같은 돌연한 언급에 세 사람이 조씨와 어떤 관련성을 가졌는지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이 조씨로부터 어떤 피해를 받았는지는 부연 설명이 없어 논란이 일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