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지방은행 4곳-IBK투자증권 신용등급 하향 검토
무디스, 지방은행 4곳-IBK투자증권 신용등급 하향 검토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3.25 15:20:50
  • 최종수정 2020.03.2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의 직접적 피해 지역...자산 리스크가 확대될 것"
사진: 연합뉴스 제공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부산은행, 대구은행, 제주은행, 경남은행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25일 "이들 4개 지방은행은 코로나19의 직접적 피해지역인 대구·경북 지역과 연관돼 사태 영향을 자산 리스크가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4개 지방은행은 코로나19 확산의 직접적 피해 지역이거나 관광, 서비스, 식음료, 유통업종 중소기업에 대한 익스포저(위험노출액)가 커 자산 건전성이 약화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무디스는 이들 4개 은행에 장기 은행예금등급 'A2'를 유지하되 전망은 '하향조정 검토'로 변경했다.

또 무디스는 IBK기업은행의 독자신용도(baa2)를 하향 조정 검토에 대상에 올렸다. 독자 신용도는 정부나 모기업 등의 지원을 배제하고 그 회사의 채무 상환 능력만을 평가한 것을 말한다.

아울러 IBK투자증권의 외화표시 장기 신용등급(A1)과 단기 기업신용등급(P-1)에 대한 하향 조정 검토에 착수했다.

무디스는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확산 영향에 취약한 중소기업에 대한 익스포저가 커 자산 건전성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글로벌 무역 둔화 또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제조업 부문에도 노출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IBK투자증권에 대한 모기업 기업은행의 지원 능력이 약해질 가능성,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 수익성이 약해질 가능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