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우한폐렴으로 첫 18세 미만 사망자 발생
미국, 우한폐렴으로 첫 18세 미만 사망자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A카운티 보건당국 "코로나19가 전 연령대의 사람을 전염시킨다는 것을 환기"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10대 아동이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24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우한폐렴 환자 가운데 아동이 숨진 것으로 보고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LA 카운티 보건당국은 이날 성명을 내고 "비극적인 일이지만, 18세 미만 사망자가 나왔다"면서 "이번 사례는 코로나19가 전 연령대의 사람을 전염시킨다는 것을 환기한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LA의 북쪽의 랭커스터 지역 출신으로, 보건당국은 희생자의 정확한 나이와 성별, 기저질환 여부 등 추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LA카운티 보건당국은 "불행한 사실 가운데 하나는 코로나19가 많은 (바이러스) 변이를 일으키며, 어떤 사람의 증세는 급격하게 빠르게 진행된다는 점"이라면서 "코로나19는 나이와 인종, 소득 수준을 가리지 않는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LA 카운티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역 내 확진자 가운데 18∼40세는 42%, 41∼65세 환자가 39%를 차지한다.

캘리포니아 주 전체 누적 확진자는 현재까지 약 2500명, 사망자는 총 50명이며, 이중 LA 카운티에서 확진자는 662명, 사망자는 11명 발생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1월 21일 첫 우한폐렴 환자가 나온 이후 두 달 만에 감염자가 5만명을 넘겼다.

미국 CNN에 따르면 24일(현지 시각) 기준 미국의 우한폐렴 확진환자는 5만76명, 사망자는 646명으로 집계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