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공개된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출 수 있게 해줘 감사”..."손석희 윤장현 김웅에 사죄"는 무슨 의미?
얼굴 공개된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출 수 있게 해줘 감사”..."손석희 윤장현 김웅에 사죄"는 무슨 의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서울 종로경찰서 나온 조주빈...목 보호대 하고 마스크 미착용한 모습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느냐” 취재진 질문에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 말씀 드린다”
돌연 ‘손석희, 윤장현, 김웅’에게 사과도...경찰 “세 인물, 각기 다른 사건에 관련돼 조사 중”
한편 “범행 인정하느냐” “죄책감 안 느끼느냐” 등 질문에는 침묵한 채 검찰로 이동
경찰 신상정보위 열고 조주빈 얼굴 공개 결정...“범행 악질적·반복적”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연합뉴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등 여성을 상대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씨가 25일 검찰에 송치되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한다”고 면피성 발언을 남겼다. 다만 사과의 대상으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과 프리랜서 김웅 기자,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언급해 또 다른 논란을 일으켰다. 경찰은 세 인물이 조씨와 관련된 각기 다른 사건에 연관돼 있으며 ‘박사방’과는 무관하다고 일축했다.

조씨는 이날 오전 8시쯤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냈다.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빠져나온 그는 목에 보호대를 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었다. 앞서 경찰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범행이 “악질적·반복적”이라며 조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조씨는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제게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등이 언급될 대목이 아님에도 돌연 조씨의 입에서 거론된 것이다. 현장에서 이에 따른 부연 설명은 없었다. 이어 취재진이 “음란물 유포를 인정하느냐”, “살인 모의 혐의를 인정하느냐”, “미성년자 피해자 많은데 죄책감 안 느끼느냐” 등의 질문에는 침묵하고 준비된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경찰은 조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김웅 기자, 윤장현 전 시장을 언급한 것은 ‘박사방’의 성착취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세 인물은 조씨와 관련된 각기 다른 사건의 피해자로 조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분들이 어떤 동영상을 본 것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해드려야 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경찰이 말한 다른 피해 사건이란 조씨가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마약과 총기 등을 판매한다고 사기 행각을 벌인 것과 연관돼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씨는 지난해 12월 개인 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정치인의 행보가 담긴 USB를 팔겠다며 돈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김 기자가 이 사건의 피해자일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상태다.

한편 조씨의 얼굴이 공개된 것은 성폭력처벌법에 근거한 첫 사례로 꼽힌다. 지금까지 신상공개가 결정된 범죄자는 총 21명이다. 주로 연쇄살인범 등 잔혹한 살인 행위를 벌인 범죄자들을 위주로 이뤄졌다. 최근에는 한강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40)의 신상이 지난해 8월 공개됐고, 앞서 지난해 6월에는 연쇄 살인범 고유정의 신상이 공개됐다.

조씨는 ‘박사방’ 공범 일당과 함께 ‘영상 촬영 고액 알바’ 등 수법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얼굴이 포함된 나체사진을 받아 약점을 잡았다. 그리고 구청·동사무소 등에서 일하는 공익근무요원 등을 동원해 피해자 여성들의 신원을 무단으로 조사하고 이를 빌미로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가족들에게 사진을 유포하겠다는 식으로 협박해 성폭행을 포함한 각종 성학대를 자행하고 이를 촬영했다. 이렇게 찍은 영상은 텔레그램 ‘박사방’에 가입한 유료회원들에게 유포해 수억 원의 수익을 챙겼다.

경찰은 지난 16일 조씨를 체포해 사흘 뒤인 19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23일까지 밝혀진 피해자는 74명이며 이 중 16명은 중학생 등 미성년자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