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여행수지 적자 사상 최대...한국 오는 방문객 발길 끊긴다
1월 여행수지 적자 사상 최대...한국 오는 방문객 발길 끊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올해 1월 여행수지 적자가 월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인 것으로 추산됐다. 한국을 방문하는 여행객은 줄고 해외 여행객은 늘고있는 셈이다. 한편 경상수지는 세계 경제 호황, 반도체 시장 호조 등에 따른 상품수지 흑자에 힙입어 71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이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여행수지는 21억6000만 달러 적자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적으로 올해 1월 경상수지는 26억8000만 달러로 그 중 상품수지가 81억1000만 달러 흑자, 서비스수지는 44억9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경상수지는 상품수지 흑자로 인해 71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인 반면, 서비스수지는 늘어나는 여행수지 적자로 인해 지난 12월 사상 최대 적자액인 37억7000만 달러에 이어 또 다시 최대 적자를 냈다.

여행수지 적자를 살펴보면 외국인이 국내에서 쓴 돈은 총 10억9000만 달러인 반면, 내국인이 해외에서 쓴 돈은 사상 최대 규모인 32억4000만 달러로 파악됐다.

또한 해외로 떠나는 출국자 수는 1년 전과 비교해 22.4% 늘어난 286만7000명으로 역시 역대 최대 규모이다.

이는 중국 정부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보복 조치로 한동안 한국을 많이 찾았던 중국 여행객 발길이 끊긴 영향이 컸다. 중국인 입국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30만5000명으로 46%가 감소했으며 전체 입국자 수는 95만6000명으로 21.7% 줄었다.

이에 대해 한은은 "중국의 한국 단체 관광이 작년 11월 말 일부 허용됐으나 매우 제한적인 조건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가공서비스(-7억7천만 달러), 운송(-6억 달러), 지식재산권사용료(-5억4천만 달러) 수지 등에서도 적자를 봤다. 건설 수지는 8억4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상품수지는 세계 경제 호황, 반도체 시장 호조 등으로 520억7000만 달러 만큼을 수출했고 수입은 439억6000만 달러로 파악됐다.

급료, 임금, 배당 등 투자소득인 본원소득수지 흑자는 2017년1월 11억8천만 달러에서 6억8천만 달러로 축소됐다.

이전소득수지는 16억1천만 달러 적자,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에서 부채를 뺀 것)은 41억1천만 달러 늘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14억 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12억6천만 달러 각각 늘었다.

주식, 채권 등 증권투자도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105억7천만 달러 늘었고 외국인 국내투자 또한 70억8천만 달러 늘었다. 특히 내국인 증권 해외투자는 글로벌 주식시장 호조에 힘입어 역대 1위를 기록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