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 올림픽 내년 여름으로 1년 연기...'우한폐렴' 전 세계 확산에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미뤄져
2020 도쿄 올림픽 내년 여름으로 1년 연기...'우한폐렴' 전 세계 확산에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미뤄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총리, 바흐 IOC 위원장과의 통화에서 올림픽 1년 연기 요청...양측 합의
아베 “도쿄 올림픽 ‘완전한 형태’로 개최해 인류가 우한 폐렴에 승리한 증거될 것”
IOC “2021년 여름 넘기지 않을 것...‘2020 도쿄올림픽’이라는 명칭은 유지한다”
모리 도쿄 올림픽 조직위 회장 “내년 도쿄올림픽 규모 축소될 수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연합뉴스, 로이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연합뉴스, 로이터

중국발 우한 폐렴(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도쿄 올림픽이 1년 연기됐다. 올림픽이 미뤄진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해 7월 예정돼 있던 도쿄 올림픽을 내년 여름으로 연기한다고 24일 전격 발표했다. 앞서 개최국 정상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이날 오후 8시부터 45분간 통화했으며, 이 과정에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양측이 의견 일치를 이뤘다. 이후 IOC는 임시 이사회를 열고 도쿄 올림픽 연기를 결정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바흐 위원장과 통화를 마치고 “(도쿄 올림픽을) 대강 1년 정도 연기하는 것을 축으로 해서 검토해줄 수 없는지 제안했다. 바흐 회장으로부터 100% 동의한다는 답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은 취소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확실히 했다’는 취지의 발언도 이어졌다.

이러한 아베 총리의 발표는 일본 공영방송 NHK를 통해 일본에서 생중계됐다.

아베 총리는 올림픽 연기를 제안한 이유에 대해 “현재 상황을 고려해 전 세계 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으로 경기할 수 있도록 하고, 관객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인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이긴 증거로 도쿄 대회를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기 위해 바흐 회장과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며 “일본은 개최국의 책임을 제대로 담당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IOC는 홈페이지에 성명을 올리고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발병이 극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2020년 이후로 날짜를 변경해야 하며 2021년 여름을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2020 도쿄올림픽’이라는 명칭은 유지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전화 회담에 동석한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은 “내년 도쿄올림픽 규모는 애초 계획과 같거나 축소될 수도 있다”며 “26일 예정됐던 일본 내 올림픽 성화 봉송도 취소한다”고 밝혔다.

연기된 도쿄 올림픽의 정확한 개최 날짜는 내년 여름 일본에서 열리는 대규모 스포츠 행사와 날짜를 조율하고, 경기장 확보를 마무리한 뒤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