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사무총장 "코로나19 팬데믹,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나흘새 10만명 증가"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팬데믹,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나흘새 10만명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 19)의 확산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거의 모든 국가에서 30만 명 이상의 감염자가 확인됐다"면서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인 대유행)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감염 확산을 막으려면 외출을 피하는 것과 사람 사이에 거리를 두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거듭 밝혔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에 따르면 중국에서 우한폐렴 감염자가 처음 확인된 이후 감염자가 10만명으로 증가하는데 67일이 걸렸다. 이후 10만명에서 20만명으로 늘어나는 데에는 11일, 20만명에서 30만명으로 늘어나기까지엔 불과 4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그는 세계 각지에서 의료진의 감염이 속출하고 있다면서 의료진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더 많은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각국 정부에 경고했다.

한편 미국 존스홉킨스대 사이트에 따르면, 24일 오후 2시(한국시간) 기준 전 세계 우한폐렴 환자는 38만 1499명, 사망자는 총 1만6557명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