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문수 대표, 자유공화당 결국 탈당
[단독] 김문수 대표, 자유공화당 결국 탈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대표측의 당무 독점, 서청원계 지분 인정, 비례대표 선정 기준 등에서 잇단 충돌
김문수 대표 “애국 시민에 정말 죄송, 가치정당 꿈 일단 좌절”
김문수 대표와 함께 입당한 이영훈 조동근 박종운 성창경 등도 동반탈당
조원진 대표 "당의 선거전략에 견해차 많은 것은 사실"...서청원 원내대표 임명

김문수 자유공화당 공동대표가 조원진 대표의 우리공화당과 합당 불과 3주만에 자유공화당에서 탈당했다. 김문수 대표는 21일자로 탈당계를 제출하고, 지지자들을 대상으로 이 사실을 설명하는 다면(多面) 접촉을 갖고 있다. 김문수 대표와 함께 자유통일당에서 자유공화당에 합류했던 박종운 공천관리위원장(비례대표 공천 담당),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조동근 명지대 명예교수, 성창경 전 KBS 공영노조위원장 등도 자유공화당에서 동반 탈당했거나 탈당한다.

김문수 대표가 탈당을 결심한 것은 ▲당내 조원진 대표 측이 당무를 독점하고 있고 ▲ 최근 입당한 서청원 의원의 지분을 인정해달라는 서청원-조원진 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는데다 ▲4.15총선과 관련해 지역구는 대거 통합당 측에 양보해야 한다는 김문수 대표 측 요구를 조원진 측에서 거부했고 ▲서청원 등 현역 기득권 의원들에게 비례 순번을 줄 수 없다는 김 대표의 주장이 수용되지 않는 등 당내 갈등을 더는 해결할 가능성이 차단되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김문수 대표는 “태극기 애국세력의 정치 세력화를 시도하였으나 기득권에 막혀 실패하고 말았다”고 밝히고 “당분간은 휴식을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보수 애국시민들에게 정말 죄송한 마음 뿐”이라며 “자신을 지지하는 많은 당원들은 기독자유통일당 등 각자의 선택에 따라 진로를 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또 자유공화당은 가치를 지향하는 정당으로 가야하지만 조 대표 측의 현실론에 부딪혀 결국 꿈을 일단은 접게 되었다며 아쉬워했다.

김 대표의 탈당에 대해 조원진 대표는 "여러 가지 오해가 있는 것 같지만 당의 선거전략에 대해 견해차가 많은 것도 사실"이라며 "정상적으로 지역후보를 내는 것이 정당으로서는 당연한 선택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조 대표 측은 앞서 서청원 의원을 원내대표로 지명했다.

앞서 김문수 공동대표는 지난 1월 31일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자유통일당을 창당했다. 그러나 전 목사가 2월 24일 경찰에 의해 구속되자 3월 3일 우리공화당과 합당해 자유공화당을 창당하고 공동대표를 맡았다. 이 과정에서 우리공화당과의 합당에 반대했던 기독교 세력은 기독자유통일당으로 분리됐다. 이후 3주가 안 돼 김문수 대표마저 자유공화당을 탈당한 것이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