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탄거리탄도미사일 2발 발사...12일만에 무력도발, 이달 3번째
北, 탄거리탄도미사일 2발 발사...12일만에 무력도발, 이달 3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거리 약 410km, 고도 약 50km, 발사간격 5분
합참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즉각 중단해야”

북한이 21일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지난 9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최소 2발 포함된 복수의 발사체를 발사한 지 12일 만이다. 북한은 이달 2일과 9일에 이어 올해 벌써 3번의 무력도발을 강행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45분께, 6시 50분께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며 “현재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km, 고도는 약 50km로 탐지됐으며 한미 정보당국은 세부 제원을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합참은 전했다. 발사 간격은 5분이다.

이번 발사체는 ‘풀업(pull-up 활강 및 상승) 비행특성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져 전술지대지미사일(19-4 북한판 에이테킴스) 또는 KN-23(19-1 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고 연합뉴스는 분석했다.

합참은 “코로나19로 인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세계적 대유행’을 선포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군과 정보당국은 김정은이 발사 현장에서 직접 참관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들은 김정은이 전날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북한의 발사체 보도들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