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예배 강력 저지' 시사...나이트클럽-콜라텍 밤마다 붐비는데 교회만 바이러스 온상지로 겨냥
文대통령, '예배 강력 저지' 시사...나이트클럽-콜라텍 밤마다 붐비는데 교회만 바이러스 온상지로 겨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종교집회에 대해 박원순과 이재명이 취하고 있는 조치 적극 지지"
서울시-경기도 "행정명령조차 위반하면 물리력 동원할 수밖에"..."확진자 발생하면 모든 비용에 구상권 청구한다"
경기도는 이미 교회 137곳 예배 제한하는 행정명령
방역초기, 종교집회를 바이러스 온상지로 만들더니...확진자 포함한 시민들, 클럽-콜라텍 등 밤마다 이용
뒤늦게 유흥시설 관리감독 나서..."출입자 명부를 작성하도록 하고 2개월간 보존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에 발맞춰 강제력을 동원해서라도 종교집회를 막겠다는 의사를 천명했다. 성업 중인 나이트클럽과 콜라텍에서 우한폐렴 확진자가 출몰했다는 당국 발표가 나왔음에도 유독 집요하게 종교집회만 온상지로 거명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종교집회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취하고 있는 조치를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물리적인 행정력을 동원해서라도 종교집회를 원천봉쇄하겠다는 서울시와 경기도 방침에 힘을 싣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이날 “행정명령조차 위반하면 물리력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며 “예배 강행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 진단, 치료, 방역 등 모든 비용에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주말 예배 강행 방침을 밝힌 일부 교회를 겨냥한 발언이다.

경기도는 이미 교회 137곳의 예배를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서울시와 마찬가지로 경기도도 확진자가 발생한 교회에 방역 및 치료비용 일체를 묻는 구상권 청구를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박 시장과 이 지사의 행정명령에 동조하며 “중앙 정부도 지자체에만 맡기지 말고 지자체의 조치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권이 종교 집회를 막기 위해 물리력까지 동원하겠다는 태도를 보인 데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클럽과 콜라텍 등 밤마다 붐비는 유흥시설은 우한폐렴 사태 초기부터 방역 대상으로 삼지 않고선 종교집회만 바이러스 온상지로 몰아치며 정권 차원에서 달려든다는 것이다.

당국은 부산에서 우한폐렴 확진판정을 받은 71번 확진자가 콜라텍을 수시로 이용했던 것으로 드러나자 부산시 소재 콜라텍 58곳을 긴급 점검했다. 이들 가운데 21개 업소는 폐업, 20곳은 휴업, 8곳은 영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교인들은 물론 시민들의 비난까지 빗발치자 서울 소재 클럽과 콜라텍 154곳을 긴급 점검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시내 클럽과 콜라텍 154곳을 1차 점검한 결과 58곳은 현재 영업 중”이라며 “클럽과 콜라텍의 감염병 관리 전담 직원에게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도록 하고 2개월간 보존하게끔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