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동료 연예인들 애도 물결 이어져
배우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동료 연예인들 애도 물결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후염 증세 심해져 병원 입원...이후 급성 패혈증으로 중환자실 옮겨졌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해
동료 연예인들 애도 물결...하재숙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안하길" 김산호 "편안한 곳에서 쉬어라 지윤아"
배우 문지윤. (사진=가족이엔티 제공)
배우 문지윤. (사진=가족이엔티 제공)

배우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향년 36세.

문지윤의 소속사 가족이엔티는 19일 "문지윤이 지난 18일 오후 8시 56분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문지윤은 최근 인후염 증세가 심해져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급성 패혈증으로 중환자실에 옮겨졌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소속사 한 관계자는 "유족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조문객 안전을 걱정했다"며 "고인에 대한 애도를 부탁드리며 조화는 정중히 거절한다"고 했다.

빈소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0일이다.

1984년생인 문지윤은 지난 2002년 MBC 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했다. KBS 2TV '쾌걸춘향', SBS '일지매', MBC '선덕여왕', tvN '치즈인더트랩'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지난해 종영한 MBC '황금정원'에서는 사비나(오지은 분) 남편 이성욱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편 문지윤의 안타까운 소식이 알려진 후 동료 연예인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배우 하재숙은 1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같이 소주잔 기울여 주던 내 동생...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안하길..."이라는 글을 올렸다. 배우 김산호도 이날 인스타그램에 "편안한 곳에서 쉬어라 지윤아"라는 글과 함께 미소 짓고 있는 문지윤의 사진을 올리며 고인을 애도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