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렬 文 지지' 배우 정준, 자신 비판한 네티즌들 고소 예고..."문재인, 내가 뽑은 대한민국 대통령"
'극렬 文 지지' 배우 정준, 자신 비판한 네티즌들 고소 예고..."문재인, 내가 뽑은 대한민국 대통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호사와 미팅 후 고소할 것...끝까지 가겠다"
배우 정준. (사진=정준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준. (사진=정준 인스타그램 캡처)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로 알려진 배우 정준이 자신을 비판하는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정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당신이 진정 사람입니까? 전 끝까지 갈 겁니다! 댓글 난 못 달아요? 내가 욕을 했나요? 당신처럼?"이라고 분노했다.

정준은 "대한민국 대통령을 씨라고 하는데 국민으로서 이야기 해야지. 내가 투표해 뽑은 대한민국 대통령이다! 열 받지 마세요. 아직 시작도 안 했는데! 얼굴 봅시다. 곧 보겠네요. 죄송합니다. 이런 글 보게 해서요. 근데 좀 알아야 할거 같아서 수준을"이라고도 했다.

정준은 글과 함께 문 대통령에 대한 언급, 욕설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을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정준은 해당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의 아이디를 공개하며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와 미팅 후 고소하겠다. 나도 공개적으로 하는 거라 끝까지 가겠다. 내용 다 캡처해서 지워도 소용없다. 당신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 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준은 그간 자신이 문 대통령 극렬 지지자임을 자랑스럽게 밝히며 네티즌들과 여러 차례 설전을 주고받았다. 지난 6일엔 '우한폐렴(코로나19)' 사태에서 무능한 대처로 일관하고 있는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네티즌들을 향해 "내가 문재인 대통령 좋아하는 게 뭐가 잘못인데"라며 "공산당이냐? 대통령 좋아한다고 하면 욕하게"라고 격하게 반응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