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뉴욕증시, 급반등했으나 아직 충격탈피는 역부족...다우지수 5% 상승회복
美뉴욕증시, 급반등했으나 아직 충격탈피는 역부족...다우지수 5% 상승회복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3.18 09:51:40
  • 최종수정 2020.03.1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준이 기업어음(CP) 사들이겠다고 밝히면서 뉴욕증시 급반등
유럽증시도 2~3%대 상승...국제유가는 6%대 폭락

지난 1987년 '블랙먼데이' 이후 가장 큰 낙폭을 보였던 뉴욕증시가 17일(현지시간) 급반등에 성공했다. 다만 전날 3000포인트가량 폭락했던 것과 비교해 회복률은 크지 않았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048.86포인트(5.20%) 급등한 21237.38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43.06포인트(6.00%) 오른 2529.1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30.19포인트(6.23%) 상승한 7334.78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장중 300포인트가량 하락세를 보이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날 CP매입기구(CPFF)를 설치하겠다고 밝히면서 상승국면으로 전환했다. 

연준은 이날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기업과 가계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어음(CP) 시장이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다"며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기업체의 CP를 사들이기 위해 한시적으로 운용된 장치인 CPFF를 통해 기업 지원에 나섰다.

연준은 지난 15일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파격 인하하고 7000억 달러 규모의 양적 완화(QE)를 재개했지만, 시장의 불안이 잦아들지 않자 직접 기업의 CP를 사들여 지원에 나선 것이다.

한편 이날 유럽증시도 2~3%대의 상승률을 보였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2.79% 상승한 5294.90에.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2.25% 오른 8939.10으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 역시 2.84% 상승한 3,991.78에 장을 마감했다.

이탈리아의 FTSE MIB 지수는 2.23% 오른 15314.77에 거래를 마쳤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3.27% 상승한 2530.50으로 장을 마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기업들에게 최대 3천억 유로(약 411조원) 규모의 은행 대출을 보증하겠다고 밝혔다.

우한폐렴과 함께 증시를 크게 하락시켰던 국제유가는 이날 크게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6.1%(1.75달러) 하락한 26.95달러에 마감하면서 2016년 2월 이후 가장 낮았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