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쿠팡맨 새벽 배송 중 돌연 사망...우한 폐렴으로 주문량 폭주 때문?
40대 쿠팡맨 새벽 배송 중 돌연 사망...우한 폐렴으로 주문량 폭주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견 당시 승강기 없는 빌라 계단에 심정지 상태로 쓰러져 있어
일각선 “택배 물량 급증하면서 과로사한 게 아니냐” 주장...1시간 동안 20가구 들러야
쿠팡 “숨진 쿠팡맨은 트레이닝받던 중...늘어난 주문량은 프리랜서 배송자 3배 동원해 해결”
온라인 쇼핑몰 쿠팡./연합뉴스
온라인 쇼핑몰 쿠팡./연합뉴스

온라인 쇼핑몰 ‘쿠팡’ 소속 배송 노동자가 새벽 근무 중 돌연 사망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중국발 우한 폐렴(코로나19)의 국내 확산으로 택배 물량이 폭주하면서 과로사한 게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그러나 쿠팡 측은 “사실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는 전날 쿠팡 소속 비정규직 배송 노동자 김모(47)씨가 이달 12일 새벽 2시쯤 경기 안산의 한 빌라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측은 당시 근무 중이던 김씨의 배송이 회사 관리시스템에 중단된 상태로 뜨자, 인근의 동료더러 김씨의 마지막 배송지에 찾아가도록 지시했다. 그러면서 승강기가 없는 한 빌라의 4~5층 사이 계단에 쓰러져 있는 김씨가 발견됐다. 당시 심정지 상태였던 김씨는 동료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김씨는 지난달 중순 쿠팡에 입사한 비정규직 직원으로, 혼자 배송 업무를 수행하기 시작한 것은 2주가 채 되지 않았다.

노조 관계자는 “주변 동료들의 증언에 따르면 김씨는 밤 10시부터 아침 8시까지 새벽 배송 업무를 담당했는데, 배송을 위해 1시간 동안 20가구를 들러야 했다”며 “이는 신입 직원이 수행하기에는 버거운 물량”이라고 했다.

노조 측은 조만간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쿠팡 관계자는 “유족을 위로하고 유족 지원 절차를 다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쿠팡맨은 입사 이후 트레이닝을 받는 중이어서 일반 쿠팡맨의 50% 정도 물량을 소화했다”며 “쿠팡은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물량은 ‘쿠팡 플렉스(일반인이 배송 일을 신청해 자신의 차량으로 배달하는 아르바이트)’를 3배 정도 증원해 해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김씨의 부검 결과를 통해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