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현준, 한국 프로스포츠 선수 최초로 우한폐렴 확진 판정...자가 격리 조처中
석현준, 한국 프로스포츠 선수 최초로 우한폐렴 확진 판정...자가 격리 조처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프로축구 2부리그 트루아에서 활약...프랑스 리그에서도 최초의 사례
우한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축구선수 석현준. (AFP=연합뉴스)
우한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축구선수 석현준. (AFP=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2부리그 트루아에서 활약 중인 석현준이 한국 프로스포츠 선수로는 처음으로 '우한폐렴(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울러 프랑스 리그에서 활약 중인 프로선수 중에서도 최초의 사례다.

레퀴프, 풋메르카토 등 프랑스 언론은 13일(현지시간) "석현준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결과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루아는 앞서 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인 두 선수가 오늘 저녁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한 명은 프로팀 선수이고, 한 명은 훈련센터의 어린 선수다.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두 선수를 즉시 자가 격리 조처했다"고 전했다.

트루아는 구체적인 선수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해당 프로 선수가 석현준임을 구단이 확인해줬다고 보도했다. 석현준은 최근 며칠간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폐렴 확산으로 결국 연기됐지만, 이날 열릴 예정이던 르망과의 정규리그 29라운드 원정 경기 참가선수 명단에도 빠져 있었다.

한편 석현준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출신으로 19세이던 지난 2010년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에서 데뷔, 포르투(포르투칼) 등 여러 팀을 거쳐 올해 초 트루아 유니폼을 입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