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우드 스타 톰 행크스 부부, 호주 체류중 ‘우한 코로나’ 감염 확인
헐리우드 스타 톰 행크스 부부, 호주 체류중 ‘우한 코로나’ 감염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톰 행크스,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당국 요구에 따라 격리될 것” 글 남겨 팬들에게 안부 전해
1
톰 행크스 부부.(사진=연합뉴스)

헐리우드스타 톰 행크스와 그의 아내 리타가 일명 ‘우한폐렴’으로 불리고 있는 중국발(發)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1일(미국 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외신들에 의하면 현재 영화 사전 제작을 위해 호주에 머물고 있는 톰 행크스 부부(夫婦)에게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톰 행크스가 출연 예정인 영화의 제작을 맡은 영화사 측은 “호주 보건 당국과 긴밀히 협력해, 직접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확인해 연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톰 행크스는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리타와 나는 감기에 걸린 것처럼 약간 피곤함을 느꼈고, 몸도 조금 아팠다”며 “아내인 리타의 경우 오한(惡寒)을 느꼈으며, 약간의 열도 있다”는 글을 남기며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의료 관계자들이 제시한 규약을 따를 것이며, 보건 당국이 요구하는 검사를 받고 격리될 것”이라며 ‘코로나19’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소식을 전하겠다고 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