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우한폐렴 하루 추가 확진자, 다시 200명 넘어...어제 242명 증가해 7755명
중국발 우한폐렴 하루 추가 확진자, 다시 200명 넘어...어제 242명 증가해 7755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0시 기준 확진자가 총 7755명으로 증가...누적 사망자 63명
대구 지역 확진자 131명으로 절반 이상 차지...서울,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영향으로 52명 집계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 41명 추가돼 총 288명으로 증가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동안 242명이 추가 발생해 총 7755명으로 증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0시 기준 확진자가 총 7755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전날 0시 기준으로 242명이 늘었다. 

9일 248명에서 10일 100명대(131명)로 감소했던 일일 추가 확진자 수는 하루 만에 다시 200명대로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131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서울 지역 신규 확진자는 서울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영향으로 52명으로 집계됐다.

경기와 인천은 각각 12명이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충남 8명, 부산 2명, 세종 2명, 출산 1명, 강원 1명, 경남 1명 순이었다.  

누적 확진자 7755명의 지역은 대구 5794명, 경북 1135명, 서울 193명, 경기 175명, 충남 112명, 부산 98명, 경남 84명, 강원 29명, 충북 27명, 인천 25명, 울산 25명, 대전 18명, 세종 10명, 전북 7명, 전남 4명, 제주 4명 순으로 집계됐다. 

국내 사망자는 공식 집계로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6명(55~60번째)이 추가됐고, 이날 오전 사망자 3명이 추가 발생해 총 63명으로 늘어났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41명 추가돼 총 288명으로 늘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