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권영세(용산) 박대출(진주갑) 공천...'진짜험지' 호남서 주동식(광주서갑) 최공재(나주화순) 출마
통합당, 권영세(용산) 박대출(진주갑) 공천...'진짜험지' 호남서 주동식(광주서갑) 최공재(나주화순) 출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공관위, 서울 등 수도권, 경북, 전남·북 등 12곳 선거구 공천심사...6곳 경선지역 발표
서울 중구·성동갑서 강효상 의원과 김진 전 논설위원, 진수희 전 보건부 장관 3자 경선
박명재 공천 배제된 경북 포항 남구·울릉서 김병욱 전 보좌관과 문충운 위원 경선
경북 포항 북구에서 현역 김정재 의원과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경선
서울 중랑을서 지역구 떠난 김재원 의원과 윤상일 전 의원과 경선
서울 서초을은 박성중-강석훈 '재경선'키로
서울 중랑갑에 최근 통합당 입당한 ‘안철수계’ 김삼화 의원 공천
경기 안산단원을, 징계 받았던 박순자 의원 4선 도전...‘다른 대안 없다’
경남 진주갑, 현역 박대출 의원 그대로 공천
광주 서구갑과 전남 나주화순에 주동식 지역평등시민연대 대표, 최공재 영화감독 각각 공천
(좌측부터) 권영세 전 한나라당 의원,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 주동식 지역평등시민연대 대표, 최공재 영화감독./펜앤드마이크,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4·15 총선 공천에서 권영세 전 의원이 서울 용산 후보로 확정됐다. 서울 중구·성동갑에선 강효상 의원과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본선 진출을 위한 3자 경선을 벌인다. 서울 서초을 경선에서는 강석훈 전 의원과 박성중 현 의원이 동점을 기록해 재경선을 펼칠 예정이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7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이 담긴 서울 수도권 지역, 경북, 전남·북 등 12개 선거구에 대한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아울러 서울 중·성동갑, 경기, 용인을 등 6곳에서는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경북 포항 남·울릉의 박명재 의원은 탈락했다. 전날 TK 지역 현역 의원들을 대거 배제한 데 연이은 ‘칼바람’이다.

박 의원의 지역구인 경북 포항시 남구 울릉군에서는 김병욱 전 국회의원 보좌관과 문충운 미디어특위 위원이 경선을 벌인다. 초선 김정재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 경북 포항시 북구에서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경선을 치르는 기회를 얻었다. 박대출 경남 진주시갑 의원은 현 지역구에 그대로 공천됐다.

서울 중구·성동갑에선 3파전이 결정됐다. 이 지역 본선 티켓을 따내기 위해 비례대표 강효상 의원과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경선을 치른다. 중랑구갑에는 ‘안철수계’로 최근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통합당에 입당한 김삼화 의원이 공천됐다.

중랑구을에선 친박으로 분류되는 3선 김재원 의원과 윤상일 전 의원이 경선을 치른다. 앞서 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 공천 신청을 했다가 배제됐지만, 수도권 험지 출마 의지를 보여 중랑구을로 전환 배치됐다. 여기는 좌파성향이 강한 곳으로 재선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다.

서울 서초을에선 이 지역 현역 비박(非朴) 박성중 의원과 친박(親朴) 강석훈 전 의원이 경선 결과 동점을 기록하면서 재경선을 치르게 됐다. 통합당 관계자는 “두 사람과 논의해 재경선으로 후보를 확정할지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권영세 전 의원은 서울 용산 경선에서 황춘자 전 용산당협위원장, 조상규 예비 후보를 상대로 승리해 후보로 확정됐다. 권 전 의원은 박근혜 정부 때 주(駐) 중국대사를 지냈으며 지난 16·17·18대 총선 당시 서울 영등포을에서만 잇따라 당선된 바 있다.

현역 김기선 의원이 불출마를 표명한 강원 원주갑에는 박정하 전 이명박 정부 청와대 대변인이 공천됐다.

경기 안산상록구을에는 홍장표 전 의원이 공천을 받았다. 경기 안산단원구을에선 이 지역 현역인 박순자 의원이 공천돼 4선에 도전한다. 박 의원은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사퇴를 거부해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았다. 그러나 지역 경쟁력에 다른 대안이 없어 이 같은 결과를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 화성시병에서 석호현 전 한국당 화성병 당협위원장과 임명배 동국대 교수는 경선으로 후보를 가리기로 했다. 청년 공천 벨트 지역인 경기 용인을에선 김준연 전 용인을 당협위원장과 전 외환딜러 이원섭씨가 경선을 치른다.

마찬가지로 청년 공천 벨트 지역 경기 남양주을에선 양주상 전 성균관대 총학생회장이 공천됐다. 경기 광명갑은 김용식 통합당 중앙위원회 청년분과 부위원장이 공천됐다. 경기 의정부을에서는 군법무관 출신 이형섭 전 당협위원장이 국은주 전 도의원에게 승리해 후보로 선정됐다.

호남에서도 통합당 공천 윤곽이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광주 서구갑에 주동식 지역평등시민연대 대표가, 전남 나주·화순에서는 최공재 영화감독이 각각 공천됐다. 전북 전주을은 이수진 전 전주대 객원교수가 공천을 받았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다음은 미래통합당 공천 결과

◇우선(2곳)

<경기>△광명갑 양주상 △남양주을 김용식

◇단수 (8곳)

<서울>△중랑갑 김삼화

<경기>△안산단원을 박순자△안산상록을 홍장표

<경남>△진주갑 박대출

<강원>△원주갑 박정하

<광주>△서구갑 주동식

<전북>△전주시을 이수진

<전남>△나주시화순군 최공재

◇경선 (6곳)

<서울>△중구성동갑 강효상·김진·진수희 △중랑을 김재원·윤상일

<경기>△경기용인을 김준연·이원섭 △경기화성병 석호현·임명배

<경북>△포항북구 김정재·강훈 △포항남구울릉군 김병욱·문충운

◇경선 확정(2곳)

<서울> △용산 권영세

<경기> △의정부을 이형섭

※서울 서초을 박성중·강석훈은 동점으로 재경선 실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