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폼페이오, '中의 발뺌' 겨냥해 '우한 바이러스' 강조..."우한서 왔다고 한 건 다름 아닌 중국 공산당"
美폼페이오, '中의 발뺌' 겨냥해 '우한 바이러스' 강조..."우한서 왔다고 한 건 다름 아닌 중국 공산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바이러스 발원지 확실치 않다"는 중국 경고에 거듭 '우한 바이러스'라 언급
중국 공산당 겨냥해 "투명하지 않은 데이터 제공...이는 전 세계 사람들 위험 증가시켜"

최근 중국이 '우한폐렴' 발원지가 확실치 않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공개석상에서 중국발 코로나19를 '우한 바이러스'라고 강조해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6일(현지시간) 미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중국이 대응에 어느 정도 성공한 것 같다고 발언하자 "중국 공산당을 칭찬하다니 보기 좋다"라고 비꼬며 "하지만 이건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라는 걸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우한폐렴 발원지가 아닐 수 있다는 중국 정부의 입장과 관련한 질문에 "그들(중국)이 취한 노력에 기쁘다. 하지만 (바이러스가) 우한에서 왔다고 한 건 다름 아닌 중국 공산당"이라고 일갈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이 우한폐렴과 관련한 정보를 제대로 공유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투명하지 않고 명확하지 않은 데이터 세트를 제공하는 중국 공산당과 같은 단체가 있으면 이는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지적했다. 반대로 한국, 이탈리아 등에 대해선 "우리는 그들이 열려있고(open) 투명하다는 사실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똑같이 해야 한다"며 "우리가 그렇게 할 때 바이러스로부터 미국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에 대한 위험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인지 확실하지 않다고 강조하며 "개별 매체가 어떤 근거도 없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멋대로 칭하는 것은 중국에 전염병을 만든 나라라는 누명을 덮어씌우려는 것으로 전적으로 다른 저의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