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교인 8만명 서울 명성교회 부목사 '중국발 우한폐렴' 확진 파문...격리 전 2000명과 함께 예배
등록교인 8만명 서울 명성교회 부목사 '중국발 우한폐렴' 확진 파문...격리 전 2000명과 함께 예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신도 5명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
경북 지역 우한폐렴 발생하자 보건소 찾고 자가격리 들어가...지인 자녀도 양성 판정
명성교회, 교회 모든 시설 폐쇄...당분간 주일 예배 열지 않기로

국내 대형교회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명일동의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 19)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부목사 집에 일시 머물렀던 지인 자녀 1명도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25일 명성교회에 따르면 이 부목사는 신도 5명과 14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한 뒤 당일 상경했다.

이후 청도 등 경북 지역에서 우한폐렴이 광범위하게 발생하자 상주 일행 등은 21일 보건소를 찾았고, 보건소 요청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 목사와 지인 자녀는 확진 전까지 심한 증세는 없었으나 우한폐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함께 검사를 받은 목사의 가족과 신도 등 7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다만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는 격리되기 전 16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우한페렴 확산 우려가 나온다.

당일 오후 1시 30분에 있었던 예배에는 이 교회 교역자와 신도 등 약 2000명이 참석했던 것으로 잠정 파악돼 교회 내에서 추가로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는 예배당 교역자석에서 40∼50명의 다른 교역자들과 예배를 본 것으로 명성교회 측은 확인했다.

명성교회 측은 이날 교회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3월 1일을 포함해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교회 자체적으로 TF(태스크포스)를 꾸려 확진자 2명의 접촉 동선 등을 확인하는 한편 교회 전체 교역자 약 80명에게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다.

등록교인이 8만명 정도로 알려진 명성교회는 매주 교회를 나오는 출석교인은 6만명가량 된다고 명성교회 측은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