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한국 우한폐렴 확산에 여행경보 2단계로 올려...여행자제 직전
대만, 한국 우한폐렴 확산에 여행경보 2단계로 올려...여행자제 직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특별히 여행 안전을 유의하고 여행 여부를 검토해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19)이 확산하자 대만 외교부가 한국 여행 경보를 여행 자제 직전 단계인 2단계(황색)로 격상했다.

24일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외교부는 전날 전날 한국 여행 경보를 기존의 1단계(회색)에서 2단계(황색)로 올렸다.

1단계는 주의를 촉구하는 단계이고, 2단계는 특별히 여행 안전을 유의하고 여행 여부를 검토해야 하는 단계다.

그 위로는 불필요한 여행을 피해야 하는 3단계(오렌지색), 여행 금지 및 긴급 철수를 해야 하는 4단계(홍색)가 있다.

현재 이란에 가장 높은 3단계 경보, 한국과 태국은 2단계, 싱가포르·일본 이탈리아에는 1단계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외교부와 별개로 대만 질병관리서는 '주의', '경계', '경보'의 3단계 여행 경보 시스템을 별도로 운영한다. 질병관리서 역시 한국에 관한 경보를 기존의 '주의'에서 현지 방호를 강화해야 하는 '경계'로 올린 상태다.

한국을 찾는 대만인은 연간 약 100만명에 달한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