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국경 5000km 맞대고도 '우한폐렴 감염자 0명' 몽골...2월1일부터 中 입국 막고 석탄수출 중단
중국과 국경 5000km 맞대고도 '우한폐렴 감염자 0명' 몽골...2월1일부터 中 입국 막고 석탄수출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국 설 행사 중단 대통령령 발표까지...中과 국경 맞댄 대중 석탄수출 의존국가의 성공적 방역
확진자 제로이면서도 '마스크 품귀'와 '격리시설 부족' 대비한 정비에 軍 투입도 불사
사진=구글 이미지 검색

중국발(發) '우한 폐렴'(코로나19)이 국제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중국 인접국가 중 23일까지도 유일하게 코로나19 확진자 '0'을 유지하고 있는 몽골의 발빠른 사전 방역조치가 주목받고 있다.

중앙일보는 이날 일본 아사히신문과 몽골 국영TV 등을 인용해, 몽골 정부는 이미 지난 1일부로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왔고, 중국을 오가는 여객기 운항도 중단시켰다고 소개했다. 또한 대중(對中) 석탄 수출도 트럭 운전수들의 감염을 우려해 다음달 2일까지 잠정 중단했다. 

몽골은 중국과 5000km 길이의 국경을 맞대고 있다. 우리나라와 크게 다르지 않게 중국을 최대 교역국으로 두고 있으며, 수출의 절반 가까이를 석탄에 의존하고 있으면서도 중국발 전염병으로부터 '자국민 보호'를 위해 당국이 초강력 조치를 내렸다.

중앙일보는 지난 12일 칼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이 최대 명절인 24일의 '차강사르(몽골력 설)' 관련 행사를 중단시키는 대통령령을 발표한 사실도 전했다. 바툴가 대통령은 국민에게도 '가정 방문' 형태의 새해 인사를 '자중'하도록 요청했다. 

몽골 정부는 초ㆍ중등학교 임시 휴교령을 내리는 한편 전세계적으로 품귀 현상을 빚고 잇는 마스크 생산에 군까지 투입하고 있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격리시설 정비도 서두르고 있다고 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지역과 상관없이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적으로 제한하고 있는 국가는 총 41개국이다.

현재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는 몽골과 인도네시아는 각각 지난 1일과 2일 각각 입국 금지 조치를 내렸다. 몽골과 같은날 입국 금지 조치를 한 호주의 경우 확진자는 당시 12명에서 22일 기준 17명으로 5명만 늘어난 상황이다. 

호주, 몽골보다 하루 뒤(2일) 입국 금지를 한 베트남은 1일 기준 우한폐렴 확진자가 6명이었는데 22일 기준 16명으로 10명 만이 늘어났다. 다만 싱가포르는 베트남과 같은 날 입국금지 조치를 했지만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 숫자가 늘어나 당시 16명에서 22일 기준 86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확진자가 2명밖에 나오지 않은 중국의 최대 우방국인 러시아도 지난 20일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하는 등 중국에 대한 입국 금지 국가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지난 22일 한달 만기로 마감된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76만1000여명이 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범정부대책회의에서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지만 정작 그동안 상당수 전문가들이 주장해온 중국발 입국 전면 금지 조치는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