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골키퍼' 카시야스, 은퇴 후 스페인 축구연맹 회장 선거 출마 선언
'레전드 골키퍼' 카시야스, 은퇴 후 스페인 축구연맹 회장 선거 출마 선언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2.18 15:32:44
  • 최종수정 2020.02.1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의 '레전드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39)가 선수 생활을 끝내고 스페인 축구 최고 행정가에 도전한다.

카시야스는 17일(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스페인축구협회장(RFEF) 선거 출마의 뜻을 밝혔다.

그는 "스페인축구협회장 선거 일정이 공지되면 입후보하겠다"면서 "모두 하나 돼 우리 협회를 세계 최고 수준인 스페인 축구와 같은 위치에 올려놓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스페인축구협회장 선거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현재는 2018년 5월 부임한 루이스 루비알레스 회장이 협회를 이끌고 있다.

포르투갈 1부리그 FC 포르투 소속이던 지난해 4월 훈련 중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로는 아직 한 경기도 뛰지 못한 카시야스는 협회장 선거 출마와 함께 선수 생활도 마무리한다.

카시야스는 이미 포르투 구단에는 출마 결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카시야스는 2015년 포르투로 이적하기 전까지 스페인 명문 구단 레알 마드리드에서 16년간 뛴 세계적인 골키퍼다.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고 725경기에 출전해 세 차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5번의 프리메라리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스페인 국가대표로도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167경기를 뛰었다. 2008년,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에서 스페인이 우승을 차지할 때 골문을 지킨 것도 카시야스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