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이후 대기업 성장세 꺾여"...35년간 매출 50위권 유지하는 기업은 8곳 뿐
"2011년 이후 대기업 성장세 꺾여"...35년간 매출 50위권 유지하는 기업은 8곳 뿐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2.18 11:36:07
  • 최종수정 2020.02.1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 구조 바뀌는 과정서 건설·상사 등 줄고, IT·자동차·유통 기업 늘어
사진: 연합뉴스 제공

2011년 기점으로 대기업 성장세가 꺾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매출 상위 50위 안에 35년 연속으로 오른 대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8곳에 불과했으며, 대기업 중 70%는 순위에서 빠지거나 주인이 바뀐 것으로 파악됐다.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대표 신경수)는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의뢰해 1984∼2018년 상장사 매출 상위 50대 기업 성장성을 분석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