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행범 교수 "임미리 교수, 민주당에 쓴소리했다고 '극악'을 자유우파 우군으로 착각하면 안돼"
김행범 교수 "임미리 교수, 민주당에 쓴소리했다고 '극악'을 자유우파 우군으로 착각하면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미리 교수 논지는 촛불주권론...인민폭력으로 자유민주정부 전복後 조종줄 쥐려는 근원적 惡"
"'더 철저한 좌파가 아니'란 이유로 文정권 꾸짖는 그들에 매혹된 우파 많아지는 건 황당하다"
사진=김행범 부산대 교수 페이스북 글 캡처

김행범 부산대 교수가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쓴 좌파 학자를 고발한 사건을 계기로 "'나도 임미리'란 캠페인하는 우파도 나올까? 미리 겁난다"고 자유우파 유권자들에게 경종을 울렸다. 소위 적전분열이 생겼다고 해서 피아(彼我)를 혼동해선 안 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행범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려대 임미리 교수의 논지는 '촛불이 한국 정치의 주권자이고 민주당 위의 권위이니 이 사실을 확실히 민주당에게 훈육하자'는 것이다. '촛불주권론'쯤에 해당하는 참으로 위험한 생각"이라며 이같은 소신을 드러냈다.

김 교수는 "민주당에게 표 주지 말자는 그의 끝 한마디에 기분 나빠 고소까지 한 이해찬(민주당 대표)의 좁은 사고야 언급할 가치도 없는 것이지만, 더 한심한 것은 우파의 착각"이라며 "민주당에 쓴소리 하니 그를 돌연 자유민주 옹호자 혹은 우군쯤으로 착각하는 듯 하는 게 참 한심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더불어, 정의, 노동...무슨 간판을 내건 정당'이 우리의 주적인가? '인민 폭력으로 자유민주정부를 전복한 후 이들 당의 머리 위에서 조종 줄을 쥐려는 근원적 악'이 주적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교수는 "촛불에 충실하지 않다며 '차악'을 꾸짖는 '극악'을 부지 중 지지하는 행렬에 우파가 가담함은 황당하다"며 "이 정권 좌파를 꾸짖는 듯하나 그게 '좌파이념을 부정해서'가 아니라 '그들이 더 철저한 좌파가 아니'란 이유로 목소리를 높이는 진중권에 매혹된 우파들이 많아지는 것도 같은 이유로 황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적을 욕하는 적이 곧 내편이 결코 아니라는 게 로망 아닌 정치의 현실"이라며 "임미리의 글을 다시 읽어보라. 그가 그리는 세상이 어떤 것인가?"라고 거듭 반문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