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첫 우한폐렴 사망자 발생...中 여행한 적 없는 80대 여성
日 첫 우한폐렴 사망자 발생...中 여행한 적 없는 80대 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코로나 현미경 사진
신종코로나 현미경 사진

일본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코로나 19)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14일 NHK 방송에 따르면 13일 저녁 가나가와현에 사는 80대 여성이 우한폐렴에 감염돼 사망했다. 일본 내 첫 사망자이자 필리핀, 홍콩에 이어 중국 본토 밖에서 확인된 3번째 사망자다.  

후생 노동성과 가나가와 현 당국은 13일밤 긴급회견을 열고 "고인은 지난 달 22일에 컨디션이 나빠졌으며 지난 1일 폐렴 진단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다"며 "6일 호흡상태가 악화돼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고, 12일 증상이 악화돼 13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에 대한 확진 판정은 사망 후인 13일에 나왔으며, 검사는 사망 전날 실시했다.  이에 NHK는 고인이 최근 중국은 물론 해외를 여행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의료진이 우한폐렴과의 연관성을 인식하지 못했던 것일 수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에서 택시운전사로 일하고 있는 고인의 사위도 지난달 29일에 발열 증상을 나타냈고, 13일에 우한폐렴 감염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 역시 발병하기 전인 14일 이내에 중국 후베이 성과 저장 성을 방문한 적이 없고, "외국 손님을 태운 일도 없다"고 당국에 밝혔다.

그는 특히 평소에도 늘 마스크를 착용하고 택시를 운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