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한국당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허용..."심사 결과 요건 충족"
선관위, 한국당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허용..."심사 결과 요건 충족"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2.13 17:15:13
  • 최종수정 2020.02.1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전체회의 개최해 이같이 결정...미래한국당, 본격적 공천 작업 착수 예정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된 한선교 의원(右)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5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된 한선교 의원(右)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등록 신청을 수리했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경기 과천 청사에서 전체회의를 개최해 미래한국당 등록 신청을 수리하고 이를 공고했다. 선관위 측은 "정당법상 등록요건인 미래한국당의 명칭 사무소 소재지, 당헌, 당원 수 등을 심사한 결과, 요건을 충족한다고 판단해 등록신청을 수리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지난달 13일 한국당이 당초 발표했던 명칭인 '비례자유한국당'에 대해 "이미 등록된 정당의 명칭과 뚜렷이 구별되지 않아 유사명칭 사용을 금지한 정당법에 위배된다"며 불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한국당은 이후 명칭을 미래한국당으로 변경하고, 대표 자리에 한선교 의원을 추대했다. 지난 5일엔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미래한국당은 정당 등록이 완료됨에 따라 본격적인 비례대표 공천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