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울산시장 부정선거 침묵은 묵시적 혐의 인정...당당하다면 수사 응하라" 직격탄
황교안 "文, 울산시장 부정선거 침묵은 묵시적 혐의 인정...당당하다면 수사 응하라"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와 변호사, 시민단체는 물론 親정권 성향 인사마저 돌아서...콘크리트 단체도 고개 저을 만큼 변호 불가능한 범죄"
"비서실장 윗선, 사실상의 총 기획자인 文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이 제기되는 그런 상황"
"이대로 사건 실체파악 위한 골든타임 놓쳐선 안 돼...주변만 겉돌지 말고 선거부정 진원지 제대로 파헤쳐야"
文대통령의 "지난해 고용의 양과 질이 뚜렷하게 개선됐다"는 발언에 대해선 "또 거짓말 했다"
"3040세대는 고용절벽 시달리고 있어...이런데도 고용의 양과 질이 모두 개선?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왜곡 날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울산시장 부정선거 의혹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 혐의 인정이다. 남은 임기 동안 모르쇠로 일관하며 흔적을 지우겠다는 속셈인가. 당당하다면 대통령도 수사에 응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정선거 논란에서 드러난 실체에 교수와 변호사, 시민단체는 물론 친정권 성향 인사마저 돌아섰다. 콘크리트 단체도 고개를 저을 만큼 변호가 불가능한 범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전 비서실장과 민정비서관 기소 여부를 총선 이후 결정하겠다는 검찰, 이 정권 압박에 위축된 것인가"라며 "지금 비서실장 윗선, 사실상의 총 기획자인 문 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이 제기되는 그런 상황"이라고 했다.

또 "부정선거 사건 앞에 속도조절이 무슨 말이냐"며 "총선까지 두 달 남았다. 그 사이 어떤 치밀한 증거인멸과 말맞추기가 진행될 지 모른다. 대통령의 직접 지시 없이는 실현 불가능한 공작선거의 몸통, 모든 사람들이 생각하는 몸통, 문 대통령 혐의 역시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제 검찰의 수사기소 분리까지 검토한다고 하니 측근 비리 은폐를 위해 못할 것이 없는 정권이다"라며 "이대로 사건 실체파악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 주변만 겉돌지 말고 선거부정 진원지를 제대로 파헤쳐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지난해 고용의 양과 질이 뚜렷하게 개선됐다고 밝힌 문 대통령의 지난 11일 발언에 대해 "또 거짓말을 했다. 대통령이 늘었다고 말하는 그 고용량은 혈세로 부풀려낸 금세 꺼질 거품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초단시간 불안정 일자리만 대폭 늘고 양질의 안정적 일자리는 줄었다. 3040세대는 고용절벽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런데도 고용의 양과 질이 모두 개선됐다니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왜곡 날조"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