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우리은행장에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금융당국과 관계 개선 염두
새 우리은행장에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금융당국과 관계 개선 염두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2.12 19:24:33
  • 최종수정 2020.02.13 0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 (우리은행 제공)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가 차기 우리은행장에 내정됐다. 당초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원했던 김정기 우리은행 부문장이 유력하게 거론됐으나, 최근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를 고려해 권 대표가 내정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지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그룹임추위)는 11일 회의를 열고 권 대표를 차기 은행장 후보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김 부문장은 손 회장이 새 우리은행장으로 원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어, 이번 결과에 대해 업계선 정부나 국회, 금융당국 등과 관계가 좋은 권 대표를 임명한 것으로 보고 있다. 파생결합펀드(DLF) 중징계가 가장 시급한 과제라 보고, 권 대표 내정이 금융당국과의 개선을 위한 최적의 판단이란 것이다.

권 후보는 1963년생으로, 1988년 상업은행에 입행한 뒤 우리은행 미국 워싱턴 지점 영업본부장, 무역센터금융센터장, 우리금융지주 홍보실장, 우리은행 대외 협력단장 등을 거쳐 자회사인 우리PE 대표이사를 역임한 뒤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를 지냈다.

권 후보는 다음달 23일 주주총회에서 공식으로 선임된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