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황제' 펠레, 건강 악화로 우울증에 두문불출..."제대로 못 걸어 다녀"
'축구 황제' 펠레, 건강 악화로 우울증에 두문불출..."제대로 못 걸어 다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의 '축구 황제' 펠레(80)가 건강 악화로 혼자 걷기 어려울 정도로 건강 상태가 악화돼 집안에서만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펠레의 아들 에디뉴는 11일(한국시간) 브라질 글로부 TV와 인터뷰에서 "아버지가 상당히 연약해지셨다"며 "고관절 수술을 받으시고 난 이후 적절한 재활 치료를 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에디뉴는 이어 "이동하는 데 문제가 생기면서 우울증 증세까지 생겼다. 아버지는 '축구의 왕'이셨는데 이제는 제대로 걸을 수도 없는 상태"라며 "그래서 집 밖으로 나가시기를 꺼린다. 남의 눈에 띄기 싫어해 아예 두문불출하고 있다"라고 안타까워했다.

1950년대부터 70년까지 세계 축구계를 주름잡은 펠레는 현역 생활 동안 1363경기에 출전해 1281골을 기록했다. 또한 브라질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세 차례 월드컵(1958년·1962년·1970년) 우승을 달성했다. 월드컵 3차례 우승 경험은 펠레가 유일하다.

이런 가운데 펠레는 지난 2012년 고관절 수술을 받았고, 2015년에는 고관절 부위 재수술을 받으면서 휠체어 도움 없이는 이동하기 어렵게 됐다. 여기에 신장 결석 치료 등으로 자주 병원 신세를 져야 했다.

에디뉴는 "아버지가 고관절 수술 이후 물리치료를 제대로 받지 않아 말다툼을 벌이기도 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