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대표 "유승민 불출마 선언 환영...보수통합 남은 과제는 자유통일당과의 통합"
정규재 대표 "유승민 불출마 선언 환영...보수통합 남은 과제는 자유통일당과의 통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재건의 한 기둥은 황교안 대표의 종로 출마결심과 유승민의 합류로 세워졌다"
"자유통일당과의 분리는 한국당의 이념적 파행과 오류를 명징하게 반영"
"자유통일당의 보수정론이 통합신당의 강령적 기초가 되어야 함은 너무도 당연"
"자유통일당과의 통합이 마무리될 때라야 문재인 폭압 정권을 타도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할 수 있을 것"
"새로운 시대는 산통을 거치고야 열린다...4월을 향해 나아가자, 뭉치고 싸우고 이기자"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은 9일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의 총선 불출마 선언 및 신설 합당을 한국당에 제안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면서도 "그동안 가출 청소년 같은, 갖은 논란을 불렀던 반(反)자유주의적 행태. 특히 보수진영의 붕괴에 대한 책임은 앞으로 두고두고 갚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규재 대표는 이날 유승민 의원 기자회견 이후 개인 성명을 발표해 이같이 밝힌 뒤 "보수재건의 한 기둥은 황교안 대표의 종로 출마결심과 유승민의 합류로 세워졌다"고 언급했다.

정 대표는 보수통합의 남은 과제는 자유통일당과의 합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남은 건 보수의 뿌리요 가장 강력한 선봉이라 할 수 있는 건 자유통일당과의 합당"이라며 "자유통일당의 분리는 최근 수년간 보수분열의 가장 상징적인 사건이요, 한국당의 이념적 파행과 오류를 명징하게 반영하고 있다"고 했다.

또 "통합신당이라고 하지만 자유통일당을 제외하면 그 어떤 수사학으로도 내부의 치부를 감출 수 없다고 할 것"이라며 "자유통일당은 새로운 깃발을 올리고도 최대한의 인내심으로 보수당의 이념적 파행을 견디며 직시해왔다. 자유통일당의 보수정론이 통합신당의 강령적 기초가 되어야 함은 너무도 당연하다"고 했다.

정 대표는 마지막으로 "이제 자유통일당과의 통합이 다음 과제다. 이 통합이 마무리될 때라야 우리는 비로소 문재인 폭압 정권을 타도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곧 4월이 다가온다. 새로운 시대는 산통을 거치고야 열린다. 4월을 향해 나아가자. 뭉치고 싸우고 이기자"고 강조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다음은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개인 성명 전문(全文).

유승민의 합류를 환영한다. 불출마를 내세운 것도 평가받을 수 있다. 그동안 가출 청소년 같은, 갖은 논란을 불렀던 반(反)자유주의적 행태. 특히 보수진영의 붕괴에 대한 책임은 앞으로 두고두고 갚아야 할 것이다. 보수재건의 한 기둥은 황대표의 종로 출마결심과 유승민의 합류로 세워졌다.

이제 남은 것은 보수의 뿌리요 가장 강력한 선봉이랄 수 있는 건 자유통일당과의 통합이다. 자유통일당의 분리는 최근 수년간 보수분열의 가징 상징적인 사건이요 한국당의 이념적 파행과 오류를 명징하게 반영하고 있다.

통합신당이라고 하지만 자유통일당을 제외하면. 그 어떤 수사학으로도 내부의 치부를 감출수 없다고 할 것이다. 자유통일당은 새로운 깃발을 올리고도 최대한의 인내심으로 보수당의 이념적 파행을 견디며 직시해왔다. 자유통일당의 보수정론이 통합신당의 강령적 기초가 되어야 함은 너무도 당연하다.

이제 자유통일당과의 통합이 다음 과제다. 이 통합이 마무리될 때라야 우리는 비로소 문재인 폭압 정권을 타도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이제 곧 4월이 다가온다. 새로운 시대는 산통을 거치고야 열린다. 4월을 향해 나아가자. 뭉치고 싸우고 이기자. 정규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