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개그맨 이용진 '문재인씨' 논란에 '대깨문'들 저격..."북한인가? 자기들은 '우리 이니' 하면서"
진중권, 개그맨 이용진 '문재인씨' 논란에 '대깨문'들 저격..."북한인가? 자기들은 '우리 이니' 하면서"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2.07 18:38:45
  • 최종수정 2020.02.07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씨'라고 부르면 막 잡아갈 분위기...걔들한테는 문재인이 공화국 최고 존엄인 모양"
"'문재인씨' 자체가 존칭...근데 우리 이니 아침에 맘마는 먹었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7일 개그맨 이용진이 1년 전 한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문재인씨"라고 불러 이른바 '대깨문'들에게 집중 공격받고 있는 것에 대해 "북한인가? 문재인'씨'라고 부르면 막 잡아갈 분위기"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문재인씨' 자체가 존칭인데 그걸로도 모자르다니 걔들한테는 문재인이 공화국 최고의 존엄인 모양"이라고 조소했다.

진 전 교수는 "미친 거 아냐? 자기들은 '우리 이니, 우리 이니'하면서 대통령을 아예 애 취급하면서"라며 "근데 우리 이니 아침에 맘마는 먹었나"라고 했다.

한편 개그맨 이용진은 지난해 2월 tvND 디지털 예능 '괴릴라 데이트-MC딩동 편'에 출연해 게스트로 나온 MC 딩동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사전 MC 계의 대통령'이라는 수식어가 언급되자 "대통령? 문재인 씨 얘기하는 거예요?"라고 발언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이른바 '대깨문'들은 1년이 지난 후 뜬금 없이 이용진의 해당 발언을 문제 삼으며 시비를 걸었고, 이용진은 결국 SNS를 폐쇄하는 등 '대깨문'들에게 시달리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