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용평가사들 "'우한 폐렴'으로 한국 기업 신용도 낮아질 수 있다"
국제 신용평가사들 "'우한 폐렴'으로 한국 기업 신용도 낮아질 수 있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2.07 17:57:26
  • 최종수정 2020.02.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디스 "반도체 등 6개 주요 업종 전망 부정적"
S&P "부품 조달 환경 악화로 현대·기아차 실적 나빠질 수 있어"
사진: 연합뉴스 제공

국제 신용평가회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한국 기업들의 신용도가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무디스는 6일 이날 "신종 코로나 확산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가장 한국의 주요 산업인 유통, 자동차, 반도체·전자, 정유, 화학, 철강 등이 타격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유통 업체에 대해서는 "고객들이 오프라인 매장 방문을 줄이면서 매출과 이익이 감소할 수 있다"며 "전자상거래 경쟁이 치열해져 이미 어려움을 겪어온 유통 업체들의 실적에 더 큰 압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반도체 및 전자 업체에 대해서는 중국 춘제 연휴 연장으로 중국 내 생산라인에 차질을 빚을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현대·기아자동차를 비롯해 국내 자동차업계는 중국으로부터 부품을 조달하는 데 차질을 생겨 국내 생산공장 대부분의 가동을 중단한 상황이다. 

정유, 화학, 철강 등 원자재 업종들에 대해서도 중국의 경제활동 둔화를 우려하며 "이미 낮은 수준에 있는 스프레드(제품과 원재료 가격 차이)가 중국 수요 부진 때문에 더욱 낮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 무디스는 SK이노베이션과 이 회사의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의 신용등급을 ‘Baa1’에서 ‘Baa2’로 한 단계 내리는 등 타격을 반영했다.

한편 S&P도 5일 우한 폐렴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들의 신용등급 하락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우한 폐렴 여파에 따른 부품 조달 환경 악화로 현대·기아차의 1분기 실적이 나빠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