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폐렴' 사망자 361명, 이미 '사스 사태' 넘었다...하루 사망자도 처음으로 50명 돌파
'中 우한폐렴' 사망자 361명, 이미 '사스 사태' 넘었다...하루 사망자도 처음으로 50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폐렴 확진자 2829명 늘어난 1만7205명, 사망자는 57명 늘어난 361명
사스 당시 중국에서 9개월동안 확진자 5327명, 사망자 349명
후베이 지역 누적 확진자 1만1177명, 사망자 350명...우한 사망자만 224명
중국 보건 당국,전국민 대상 외출 자제령..."특수한 상황아닌 한 외출 가급적 하지 말라"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 사망자 수가 361명에 달하면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특히 하루 새 57명이 사망했고, 이 가운데 우한(武漢)시가 포함된 후베이(湖北)성에서만 사망자가 56명이 목숨을 잃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3일 0시 기준 중국 전체 31개성 우한폐렴 확진자는 전날에 비해 2829명 늘어난 1만7205명, 사망자는 57명 늘어난 361명이라고 발표했다. 일일 사망자가 50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스 당시 중국에서는 9개월동안 5327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349명이 사망했다. 우한 폐렴 사망자가 지난 2003년 사스 수준을 넘어선 것이다. 

사망자는 후베이성에서 56명, 그리고 우한시에서 인접한 충칭시에서 1명이 각각 발생했다. 이에 따라 후베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1만1177명, 사망자는 350명이다. 이 가운데 우한의 사망자만 224명에 달했다.

3일 0시 기준 중국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가운데 2296명이 중태며 475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2만1558명이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18만9583명이며 이 가운데 15만2700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중화권에서는 홍콩에서 15명, 마카오에서 8명, 대만에서 10명 등 총 3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와 관련 중국 보건 당국은 중국 메신저인 웨이신(微信) 동영상을 통해 “8일(정월대보름)까지 전 국민은 특수한 상황이 아닌 한 외출을 가급적 하지 말고 인구 밀집지역에는 가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중국의 대명절인 춘절 연휴 마지막날인 이날부터 귀성객들로 인한 우한폐렴 확산 우려에 중국 당국은 전국민을 대상으로 외출 자제령을 내린 것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